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현대백화점 2분기 영업이익 81억원… 전년대비 84% '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백화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다. 현대백화점 압구정 본점. /사진=현대백화점그룹

현대백화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해 부진한 성적표를 받았다. 

현대백화점은 올 2분기 연결기준 매출 5166억800만원, 영업이익 81억3000만원을 기록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전년동기대비 매출은 3.1%, 영업이익은 84% 감소한 수치다. 당기순이익은 147억4600만원으로 같은 기간 69.3% 줄었다.

코로나19로 인해 발길이 끊긴 백화점의 실적 타격이 컸다. 2분기 백화점 사업 매출은 4245억원, 영업이익은 262억원으로 각각 10.3%, 62.5% 빠졌다. 

코로나19로 인한 집객 부진이 5월까지 장기화되면서 역신장했다. 다만 1분기 매출이 17.7% 감소한 것과 비교하면 소폭 개선됐다. 부동산 공시지가 인상으로 재산세가 오른 점도 악영향을 미쳤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6월 신규점인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대전점이 오픈했고 소비 회복세가 보이면서 실적 회복이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면세점은 코로나19 영향에도 불구하고 매출이 117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7.3% 늘었다. 영업손실은 181억원으로 적자가 이어졌지만 전년동기대비 14억원 개선됐다. 집객은 부진했지만 신규점포(동대문점) 오픈으로 수치가 개선됐다는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전반적인 영업환경 악화가 이어지면서 백화점 부문의 매출이 감소했고 그로 인한 고정비 부담 증가 등으로 영업이익도 줄었다"며 "면세점은 신규점 출점 영향으로 매출이 늘고 적자폭이 개선됐다"고 말했다.

이어 "백화점은 부문은 6월을 기점으로 빠른 회복세를 보이고 있고 아울렛 신규 출점과 식품 전문몰 오픈 효과 등으로 3분기에는 개선된 실적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