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수수료 제로·배달비 지원"… 서울시 배달앱 '띵동', 배달음식점 확보 나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달앱 2.0 띵동, 수수료 제로·배달비 및 마케팅 무상 지원으로 배달음식점 확보 나선다/사진=띵동
서울시 공식 제로 배달앱 ‘띵동'이 파격적인 혜택으로 가맹점 모집에 나선다.

허니비즈의 ‘띵동'은 수수료 0%와 배달비 지원, 마케팅 시스템 무상 제공 등으로 가맹점 모집을 본격화한다고 7일 밝혔다.

‘띵동'의 가맹점 신청 방법은 두 가지다.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함께하는 '소상공인 O2O 지원사업'과 서울시와 함께하는 ‘제로배달 유니온'이다.

'소상공인 O2O 지원사업'을 통해 띵동에 가맹점을 신청하면 고객 주문 60건까지 수수료를 아예 안 받는다. 이후 추가 주문 60건까지 수수료는 1%다. 또 배달비 할인 쿠폰(2000원)을 업주에게 제공한다. 더불어 가맹점 홍보와 마케팅을 위한 리플릿을 무상 제공한다. 단골고객용 홍보/마케팅 기능 역시 평생 무료로 사용 가능하다.

국내에서 음식점을 운영 중인 업주 누구나 신청 가능하다. '소상공인마당'을 통해 'O2O 지원사업 신청'에 들어가 회원가입 후 신청하면 된다. 예산 소진시까지 선착순이다.

‘제로배달 유니온'을 통해 띵동에 입점하면 2%의 수수료로 영업할 수 있다. 광고비와 입점비가 없으며, 단골 고객용 홍보와 마케팅 기능도 무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제로배달 유니온'에 접속해 ‘띵동' 선택 후 사업자등록번호, 주소, 연락처 등 가맹점 정보를 입력하면 된다.

띵동은 지난 5월 전국 주문 중개 확대를 선언하며 가맹점을 지속적으로 늘려왔다. 최저 수준의 수수료 2%와 광고비, 입점비 평생 무료 등 ‘배달앱 2.0 혁신 프로젝트'를 내세워 기존 배달 앱과 차별화를 꾀했다.

과도한 수수료와 광고비, 최저가 강요 등 부담이 과중된 소상공인 문제를 해결하며, 상생하는 ‘착한 배달앱'으로 자리잡고 있는 것. 이로 인해 ‘띵동'에 입점한 음식점 수는 3개월만에 10배 이상 늘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