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코리아센터, 몰테일 中 웨이하이 물류센터 운영 1주년 맞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적 질적 성장 이뤄…평시대비 최대 5배 이상 물류처리 가능
늘어난 전자제품 비중 맞춘, 최적화된 검품·패키징 서비스

글로벌 이커머스 전문기업 코리아센터(대표 김기록)가 운영하는 해외직구 플랫폼의 중국 웨이하이 물류센터가 운영 1주년을 맞았다고 밝혔다.

지난해 8월 확장 이전한 웨이하이 물류센터는 건물면적 2만4,863(7,521평)m²로, 축구장 3.5개 크기다. 기존 상하이 물류센터의 약 18배 크기며, 몰테일이 운영하는 6개국가 8개센터 중에는 최대 규모다.

다슈이보 공항, 스다오 항구 모두 30분 이내 진입이 가능하며, 인천까지는 제주도보다 가까워, 해상운송을 이용하면 항공 운송보다 운임을 1/10로 줄일 수 있는 지리적 이점도 가지고 있다.


웨이하이 물류센터는 양적인 확대 외에도 전문성을 갖춘 질적 성장도 이뤘다.

최신식 컨베이어 설치와 체계적인 자동화시스템을 도입해 일평균 물류처리건수를 기존 대비 약 2배 이상 늘었으며, 센터 및 인력활용 여부에 따라 평시 대비 최대 5배 이상 물류처리가 가능하다.

올해로 중국진출 10주년을 맞은 몰테일은 그동안 최적화된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고자 노력했다.

지난 10년간 제일 많은 비중 변화를 보인 품목은 전자제품이다. 청소기, 헤어드라이기 등 차이슨 제품을 비롯한 생활가전의 직구가 급증하면서, 출고 전 완벽한 검품과 외부충격 등에 민감한 물품을 위해 꼼꼼한 패키징 서비스를 선보였다.

웨이하이 물류센터는 배송대행, 상품소싱, 오픈 풀필먼트, 무재고 창업 맞춤 서비스인 쉽투비의 포장과 배송, CS 등 중심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쉽투비는 상품소싱에 어려움을 겪는 셀러들을 위해 타오바오, 티몰, 패션상품 도매관 등의 저렴하고 품질 좋은 상품을 판매자들의 쇼핑몰에 직접 연동해 고객에게 판매하는 서비스다.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상품대비 최대 10배 이상까지도 저렴하게 판매할 수 있으며 별도의 선매입 비용과 재고 부담 없이 창업과 판매가 가능하다.

특히 최근 한국과 중국의 분위기가 개선돼 한한령(限韓令) 해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면서 중국물류 대한 수요도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몰테일 관계자는 "최근 한국과 중국의 분위기가 개선되면서 한한령 해제에 대한 기대감이 맞물려 양국간 물류 비즈니스 수요가 더욱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글로벌 물류센터의 트렌드에 맞춰 대형화, 유리한 배송입지, 스펙 고도화 등을 모두 이뤄낸 웨이하이 물류센터가 앞으로 동북아 물류허브의 역할을 충실히 이행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