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수수료 확 낮춘 '공공배달앱' 나온다… '제로배달 유니온' 장점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수수료 확 낮춘 '공공배달앱' 나온다. 제로배달 유니온 로고/사진=서울시
서울시 공공배달앱 '제로배달 유니온'이 화제다. 서울 지역 소비자들은 오는 9월부터 수수료가 큰 폭으로 낮아진 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제로페이를 기반으로 하는 제로배달 유니온은 16개 민간 배달 플랫폼이 참여해 배달중개수수료를 0~2% 이하로 낮춘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가맹점의 실질 매출과 경쟁력을 높이는 게 이 앱의 목표다.

현재 전체 배달 시장의 90%를 차지하고 있는 배달의민족, 요기요, 배달통 등 상위 플랫폼 3사는 가맹점에 광고료와 중개 수수료를 포함해 판매가의 6~12%를 수수료로 부과해왔다. 이 같은 수수료율이 소비자가격에 반영되면서 집에서 음식 배달을 시켜먹는 소비자 가격을 올리는 부작용을 낳고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반면 서울시가 추진하는 제로배달 유니온은 음식점에서 부담하는 배달 수수료를 낮추기 때문에 소비자가격도 낮아질 가능성이 커진다. 소비자 편의도 높인다. 제로배달 유니온에서는 7~10% 할인받은 서울사랑상품권으로 결제 가능하며, 서비스 초기에는 배달 주문시 10% 추가할인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시는 참여 가맹점 모집이 완료되면 현재 운영하고 있는 자체 배달앱을 보완해 9월 초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개시할 예정이다. 가맹점이 되고 싶은 사업자는 '제로배달 유니온 홈페이지'에 접속해 원하는 배달앱사(2~3개 권장)를 선택한 후 사업자등록번호, 주소, 연락처 등 가맹점 정보를 입력하면 된다.

서상민 시 노동민생담당관은 "제로배달 유니온은 독점에 가까운 배달 플랫폼 시장경제 활성화에 도움을 줄 것"이라며 "그동안 고액의 배달중개수수료로 힘들었던 소상공인의 어려움을 덜어드리겠다"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