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아모레 ↓ LG생건 ↑… '코로나 쇼크'에 2분기 실적 희비교차

기사공유
차석용 LG생활건강 대표(왼쪽)와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사진=LG생건,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 뷰티업계 맞수인 아모레퍼시픽그룹(아모레G)과 LG생활건강의 희비가 교차했다. 면세점 방문객 감소와 마스크 착용 일상화로 2분기 실적에 타격을 입은 아모레G와 달리 LG생활건강은 생활부문 사업을 바탕으로 선방했다. 

아모레G는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36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67.2% 감소했다고 31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1조1808억원으로 24.7% 줄었고 당기순이익은 51억원으로 93.1% 감소했다.

국내 사업은 코로나19 여파 및 채널 정예화 작업으로 면세, 백화점, 로드숍 등 오프라인 채널 매출이 하락하며 영업이익이 감소했다. 해외 사업 역시 매출과 영업이익이 줄었다.

주력 계열사인 아모레퍼시픽은 2분기 매출이 1조 557억원로 전년동기대비 24% 감소했다. 영업이익은 전년비 60% 감소한 352억원을 기록했다. 이니스프리·에뛰드·에스쁘아·에스트라·아모스프로페셔널 등 주요 계열사의 오프라인 매출이 전부 감소했다. 

반면 LG생활건강은 61분기 연속 영업이익 성장에 성공했다. 뷰티 사업부문 매출은 저조했으나 생활용품과 식음료 사업 부문이 버텨줬다. LG생활건강의 2분기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2.7% 감소한 1조 7832억원, 영업이익은 0.6% 증가한 3033억원을 기록했다. 

LG생활건강 역시 코로나19로 인한 관광객 감소와 글로벌 화장품 브랜드들의 재고 소진을 위한 대폭적인 가격 할인 경쟁으로 면세점 매출이 타격을 받았다. 이로 인해 매출은 감소했지만 역대 최고의 2분기 영업이익을 달성하며 2005년 1분기 이후 61분기 증가세를 이어갔다. 

뷰티 사업은 상반기 매출 1조 9898억원, 영업이익 3998억원을 달성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5%, 15.3% 감소했다. 하지만 HDB(Home Care & Daily Beauty·에이치디비) 사업은 상반기 매출 9415억원, 영업이익 1285억원을 달성하며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6.4%, 79.7% 성장했다. 홈케어는 항균 티슈와 같은 위생용품에 대한 높은 수요가 지속됐고 미세 플라스틱 무첨가 섬유 유연제 ‘아우라’ 등이 성장세를 보였다.

더마, 헤어·바디·오랄케어 등이 속해 있는 데일리 뷰티는 ‘닥터그루트’와 ‘프로폴리테라’, ‘벨먼’과 같은 프리미엄 라인들의 지속적인 성장과 변화하는 유통 트렌드를 적극 반영한 디지털 채널 강화 전략을 통해 전년동기대비 47% 성장하는 성과를 이뤘다.

리프레시먼트 사업도 상반기 매출 7482억원, 영업이익 1087억원을 달성하며 전년동기대비 각각 4.8%, 35.8% 증가했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야외활동이 제한적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코카콜라’, ‘몬스터에너지’, ‘조지아’ 등 주요 브랜드가 성장을 견인했다. 특히 일상에서도 여름을 즐길 수 있도록 홈 피크닉, 홈 캠핑 등의 컨셉을 담은 ‘Coke 썸머 에디션’을 출시하는 등 브랜드 커뮤니케이션을 더욱 강화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