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훈제연어 11개 제품서 식중독균 검출…시중 재고 남은 6개 제품 회수 조치(종합)

“감염 막으려면 생식 피하고 충분히 끓여 먹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형마트에서 판매 중인 즉석섭취 수산가공품의 모습(서울시 제공)/뉴스1© News1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서울시는 대형마트 등에서 유통 중인 훈제연어 11개 제품에서 식중독균인 ‘리스테리아 모노사이토제네스’가 검출됐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지난 16~21일 훈제연어, 날치알, 생선구이 등 소비자가 가열·조리 과정 없이 그대로 섭취하는 ‘즉석섭취 수산가공품’ 40개 제품을 수거해 식중독균 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결과 동원산업 부산공장, 선도씨푸드, 영피쉬, 남미SNF 등 4개 업체에서 만든 11개 제품에서 리스테리아균이 검출됐다. 시는 적발된 제품 16.18kg을 폐기하고 관할 관청에 해당 업체에 대한 행정조치를 의뢰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1개 제품 중 시중에 재고가 남아있는 6개 제품을 회수하도록 조치했으며, 해당 제품을 구입한 소비자는 판매 도는 구입처에 반품해 달라고 당부했다.

회수 대상에는 동원사업 부산공장에서 제조한 '동원 훈제연어 로즈마리'(유통기한 2022년 6월 9일)·'로즈마리&페퍼 훈제연어 슬라이스'(유통기한 2022년 6월 21일), 선도씨푸드의 '유진 더 건강한 훈제연어 샐러드용'(유통기한 2021년 7월 13일) 등이 포함됐다.

영피쉬가 제조한 '훈제연어 슬라이스 오리지널'(유통기한 2021년 6월 2일)·'훈제연어 슬라이스 스파이스'(유통기한 2021년 2월 24일)·'훈제연어 슬라이스 허브'(유통기한 2021년 3월 17일) 등도 회수 중이다.

리스테리아균은 식중독 원인균 중 하나로 감염될 경우 발열과 두통, 근육통 등이 나타날 수 있다. 임신 기간 중 감염되면 태아를 감염시켜 유산될 수 있으며, 면역력이 약한 노인과 어린이가 주로 감염된다.

박유미 시 시민건강국장은 “리스테리아균은 냉장 온도에서도 잘 증식하기에 훈제연어 등 주요 원인식품 섭취 시 충분히 끓여 먹거나 생식을 피하는 등 소비자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시는 코로나19 대응 체계에서도 식품안전에 소홀함이 없도록 위생관리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