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탐방우리들의 주변이야기, 이렇게하면 어떨까요? 성공과 실패의 노하우를 알려 드립니다.

BBQ는 하나만 하긴 아까운 브랜드, 다점포 사업가 변신

기사공유
사업 실패 후 BBQ 창업으로 연매출 33억…가족들과 5개 점포 운영하며 
프랜차이즈 가맹점주에서 어엿한 사업가로 변신

“일본에서 13년간 운영해오던 여행사가 동일본 대지진으로 인해 어렵게 되면서 안정적인 사업이 절실해졌고, 그래서 BBQ를 선택했습니다. 체계적인 시스템 덕분에 지금의 연 33억의 매출을 올리는 사업가 남승우 패밀리가 있습니다”

국내 최대 치킨 프랜차이즈인 제너시스 비비큐(회장 윤홍근)의 패밀리 남승우씨(52세)는 월매출 1,500만원 남짓한 번동점 인수를 시작으로 현재 총 5개 BBQ 매장을 운영하고 있고, 2개 매장의 추가 오픈을 앞두고 있다. 

BBQ를 만나기 전 일본에서 여행 사업을 하던 남승우 패밀리는 대지진 이후 사업의 어려움과 가족 건강이 걱정되어 젊은 열정을 쏟은 일본에서 한국으로 돌아왔다. 그 당시 노부모와 아내, 세 아들까지 대한민국 가장으로서의 어깨는 무거웠지만 그는 평소 관심을 가졌던 외식사업을 시작하기로 결심했고 BBQ 창업으로 얼마 전 11억 상당의 건물을 매입하며 건물주가 되었다.

남승우 점주 (제너시스비비큐 제공)

2012년 남승우 패밀리의 머릿속에는 실패하지 않는 창업 생각뿐이었다. 지구 멸망이 오지 않는 한 망할 수 없는 외식산업을 선택했지만 문제는 전문적인 지식이 없는 상태에서 어떻게 외식사업을 시작하는가 였다

평소 세 아들이과 BBQ 치킨을 즐겨 먹던 남승우 패밀리는 BBQ 공부를 통해 프랜차이즈 사업을 알게 되었고, 오랜 경험과 안정적인 시스템 지원이 갖춰진 프랜차이즈를 선택하면 망하지 않겠다고 생각했다.

그는 “BBQ의 체계적인 교육과 시스템 덕분에 전문적인 지식과 기술 없이도 바로 외식사업을 시작할 수 있었다”고 말한다. 또한, “자영업자 개인이 감당하기 힘든 사회적 위기가 있을 때마다 본사의 선제적인 대응과 지원이 성공의 토대가 되었다”고 말했다.


◆ BBQ 만의 체계적 시스템과 원활한 의사소통 과정



BBQ는 치킨대학이라는 자체 교육기관을 통해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가이드와 로드맵을 제공한다. 남승우 패밀리는 덕분에 치킨 창업에 보다 쉽게 접근할 수 있었다고 말하며, 이외에도 “슈퍼바이저의 세심한 운영관리와 교육을 통해 처음 해보는 매장 운영에도 어려움이 없었다고 말했다. 

슈퍼바이저가 주기적으로 매장에 방문해 제품 매뉴얼 교육, 위생관리(QCS), 매장관리, 매출분석, 마케팅, 최근 외식시장의 흐름 등 매장 운영에 필요한 전반적인 부분을 공유 받을 수 있고, 각 패밀리 의견 수렴 등 본사와의 소통 창구 역할까지 도맡아 해주기 때문에 한층 수월하게 사업을 끌어나갈 수 있었다”는게 그의 설명이다.

또한, 트렌드에 맞춰 진행하는 SNS를 통한 마케팅 및 광고, 드라마 PPL 활동 등 같이 고민해주기 때문에 매출증가 위한 운영에만 집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 코로나19, AI 등 위기 시 적극적 본사 지원



자연재해로 인해 일본에서 한 차례의 사업 실패를 겪었던 남승우 패밀리는 사업 운영에 있어 버팀목의 존재를 강조했다. 그가 BBQ를 처음 시작한 2012년 이래로 AI, 메르스, 그리고 코로나19까지 수 많은 위기 상황이 있었었지만, 본사 지원으로 선제적인 대응이 가능했고 큰 타격없이 지나갈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최근 발생한 코로나19가 8년간 매장을 운영하면서 겪은 가장 큰 위기였다고 밝히며, 이번에도 본사에서 미리 나서서 방역을 실시하고 KF94 마스크 지원까지 해준 것이 큰 힘이 되었다고 덧붙였다. 남승우 패밀리는 외식산업 특성상 여러 이슈에 민감할 수 밖에 없다고 말하면서 어떤 위기에도 믿고 기댈 수 있는 버팀목이 되어 주는 BBQ 본사에 감사함을 표하기도 했다.

이처럼 BBQ 본사의 탄탄한 시스템과 지원 덕분에 개인으로 시작했던 장사가 지금은 가족 사업으로까지 성장했고, 아내 뿐만 아니라 세 아들도 비즈니스 파트너로 나서서 매장을 직접 운영 중이고, 사업계획의 대한 의견을 나누기도 하며 인생의 재미를 느끼고 있다고 말한다.

앞으로 쌍문동과 석관동에 오픈을 앞두고 있는 2개의 매장은 BSK(BBQ Smart Kitchen) 형태로 포스트코로나에 대응한 비대면 배달 전문 매장이다. 남승우 패밀리는 “소자본으로 창업이 가능하여 투자 대비 빠른 수익률을 낼 수 있는 사업 모델인 만큼, 최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들이 BSK를 통해 사업의 즐거움을 깨닫고 BBQ 패밀리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강북스타 번동점은 얼마 전 서울시복지재단으로부터 ‘아름다운 이웃 우리동네 나눔가게’로 지정되어 지역사회 공헌을 실천하고 있다. 남승우 패밀리는 앞으로도 매월 100마리씩 1년에 1,200마리를 구청과 함께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 할 계획이라고 밝히며, 지역사회와 BBQ 패밀리들에게 귀감이 되는 면모를 보였다.

남승우 패밀리는 “연매출 100억 달성과 해외진출이 목표이며, BBQ 브랜드가 현재 해외에서도 큰 성공을 거두고 있는 만큼 향후 프랜차이즈 본고장인 미국에서도 BBQ 운영에 승부를 걸어보고 싶다”는 포부도 밝혔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