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습진·두드러기에 효과 있어요" … '허위 광고'한 화장품 업체 무더기 적발

기사공유
식약처가 지난 6월부터 온라인 사이트 1000건을 점검한 결과 습진, 욕창, 피부두드러기, 물집, 무좀, 종기 등의 질환에 효과가 있다고 광고한 화장품 업체 246곳을 적발하고, 23개 화장품책임판매업자에 대해 행정처분을 내릴 예정이다/사진=식약처
습진, 두드러기, 화상 등 피부질환 치료에 의학적 효과가 있는 것처럼 허위·과장 광고를 한 화장품 업체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지난 6월부터 온라인 사이트 1000건을 점검한 결과 습진, 욕창, 피부두드러기, 물집, 무좀, 종기 등의 질환에 효과가 있다고 광고한 화장품 업체 246곳을 적발하고, 23개 화장품책임판매업자에 대해 행정처분을 내릴 예정이라고 30일 밝혔다. 

는 화장품이 습진, 피부재생 등 마치 피부 질환에 효과가 있는 것처럼 광고한 업체와 사이트를 적발해 행정처분 조치한다고 30일 밝혔다.

주요 적발내용은 ▲습진, 가려움 완화(160건) ▲피부재생(16건) ▲항균작용(14건) ▲상처, 염증 치료(13건) ▲여드름, 피부염, 무좀 등에 효과(43건) 등으로, 제품유형별로는 ▲크림류(86건) ▲스프레이(37건) ▲로션(20건) ▲미스트(13건) ▲데오도런트(11건) 등 순이었다.

식약처는 의료계·소비자단체·학계 등 전문가로 구성된 '민간 광고검증단'에 이번에 적발한 광고를 자문한 결과, 임상시험을 통해 효능이 입증되지 않은 광고라고 밝혔다.

화장품은 치료제가 아니기 때문에 질환명을 언급하는 것은 매우 부적절하고, 특정 피부질환에 경우는 일반 피부보다 더 부작용이 나타나기 쉬울 수 있다는 지적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화장품을 선택할 때 의학적 효능 표방 광고 등 허위·과대광고에 현혹되지 않도록 주의를 당부했다"며 "앞으로도 생활 밀접 제품을 대상으로 온라인 허위·과대광고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