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국회로 간 스타벅스 서머레디백… "부당 유인, 공정위 나서라"

기사공유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커피 브랜드 스타벅스가 사은품으로 고객을 부당 유인한 게 아니냐고 지적하며 공정거래위원회에 조사를 요청했다. 사진은 스타벅스 서머레디백. /사진=임한별 기자
커피 브랜드 스타벅스가 사은품으로 고객을 부당 유인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8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스타벅스가 공정거래법을 위반한 것으로 볼 수 있다”며 공정거래위원회에 조사를 요청했다.

스타벅스는 지난 5월 미션 음료 3잔을 포함해 총 17잔을 구매하면 서머레디백이나 서머체어를 증정하는 서머 e-프리퀀시 이벤트를 실시했다.

서머레디백은 큰 인기를 끌었고 결국 품절 대란이 일었다.

이 같은 대란 속에 많은 소비자가 음료 구매만 하고 사은품은 못 받는 일이 비일비재하게 발생했다.

민 의원은 "많은 소비자가 사은품 수령 조건을 갖췄음에도 품귀 현상으로 혜택을 받지 못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관련 공정거래법 조항으로 23조(사업자 또는 사업자단체는 부당한 고객 유인을 방지하기 위해 자율적으로 규약을 정할 수 있다)를 제시했다.

조성욱 공정위원장은 “말씀만 듣고는 부당한 고객 유인인지 판단하기 어렵다”며 “향후 검토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머레디백의 품절 대란 속 중고거래 플랫폼에서 웃돈을 붙여 판매하는 사례도 발생하고 있다. 스타벅스는 최근 21주년을 기념해 우산을 제작해 판매하는 이벤트도 진행했는데 이 역시 큰 인기를 끌어 중고시장에서 높은 가격에 매물이 나왔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