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복날엔 치킨… 초복·중복 판매량 35% '껑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은 올해 7월 복날 치킨 매출액이 전년동기대비 35% 증가했다고 밝혔다. /사진=bhc치킨

복날 음식으로 치킨을 찾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치킨 프랜차이즈 bhc치킨은 올해 7월 복날 치킨 매출액이 전년동기대비 35% 증가했다고 28일 밝혔다. 초복(16일)과 중복(26일) 당일 매출액을 나눠 보면 초복의 경우 지난해보다 25% 늘었고 중복은 전년 대비 50% 증가한 것으로 각각 나타났다. 특히 초복 당일은 일주일 전 같은 요일인 9일에 비해 판매량이 2배 증가했다.

올해 복날에 가장 많이 팔린 메뉴는 '뿌링클'이었으며 닭 날개와 다리 부위로만 구성된 부분육 메뉴인 ‘콤보 시리즈’가 두 번째로 많이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bhc치킨은 최근 복날 음식에 대한 소비자 트렌드 변화로 기존 삼계탕 외 대중적인 닭 요리인 치킨을 선호하는 경향이 높아졌다고 분석했다. 특히 이제는 젊은 층을 중심으로 ‘복날 음식=치킨’이라는 공식이 자리 잡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에도 복날 치킨 판매량은 급증했다. 지난해 삼복 중 치킨이 가장 많이 판매된 날은 초복이었으며 말복과 중복이 그 뒤를 이었다. 특히 초복과 말복의 경우 해당 월인 7월과 8월에 각각 월별 최고 판매량을 보이기도 했다. 

bhc치킨 관계자는 “그동안 치킨 수요가 많았던 날은 대형 스포츠 경기가 열리는 날이거나 크리스마스 등 연말이 주를 이뤘으나 이제는 복날 특수라고 불릴 정도로 삼복에도 치킨을 많이 찾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니즈에 맞는 다양한 메뉴 개발에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