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산문화재단, 올해 대산창작기금 수혜자에 권누리 등 9명 선정

각 1000만원씩 창작지원금…작품 출판·발표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20년도 대산창작기금.© 뉴스1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대산문화재단(이사장 신창재)은 2020년도 '대산창작기금' 수혜자로 권누리, 김홍, 안정민 등 5개 부문 9명의 신진작가를 선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올해 수혜자는 시 부문 권누리, 김유림, 이린아, 소설 부문 김홍, 최유안, 희곡 부문 안정민, 평론 부문 김건형, 아동문학 부문 신혜영, 전수경 등 9명이다.

이들은 창작지원금으로 각 1000만원씩 받게 된다. 작가는 1년 이내 해당 작품을 출판, 발표하게 되고, 판권을 포함한 모든 권리는 작가에게 주어진다.

대산창작기금은 역량 있는 신진문인에 대한 지원을 통해 창작여건을 개선하고 한국문학의 기반을 다지기 위해 시행되고 있다.

대산창작기금 증서수여식은 8월21일 오후 4시 서울 광화문 교보빌딩 23층 교보컨벤션홀에서 재단의 한국문학 번역?연구?출판지원 증서수여식과 함께 열릴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