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코로나19에 바뀐 식문화… '1인 반상' 브랜드가 대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외식업계에서는 서로 간의 간격을 지킬 수 있는 1인 반상과 1인 메뉴를 적극적으로 제공하는 브랜드들이 주목받고 있다. 본푸드서비스 ‘본우리반상’ 센터원점 이미지. /사진=본푸드서비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장기화되며 외식 트렌드가 바뀌고 있다. 과거에는 한 테이블에서 여러명이 음식을 나눠먹는 것이 일반적이었으나 이젠 ‘각자 따로 먹는 문화’가 일상 속 식사문화로 자리 잡고 있다.

정부도 감염병 확산에 취약한 기존 식사문화를 바꾸려는 노력을 기울인다. 농림축산식품부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하기 위해 ▲음식 덜어먹기 ▲위생적 수저 관리 ▲종사자 마스크 쓰기를 3대 식사문화 개선과제로 선정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도 일반 식당에서 ▲1인 반상과 개인 접시 제공 ▲칸막이 또는 1인 테이블 설치 ▲음식 덜어먹기를 적극 권장한다는 방침을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외식업계에서는 서로 간의 간격을 지킬 수 있는 1인 반상과 1인 메뉴를 적극적으로 제공하는 브랜드들이 주목받고 있다. 본푸드서비스 프리미엄 한식 브랜드 ‘본우리반상’은 수상권 푸드코트 전문 브랜드인 ‘본건강한상’을 통해 1인 반상을 제공하고 있다. 마트, 휴게소, 백화점 등 특수상권 내 22개의 사업장에선 국·탕류부터 요리류까지 여러 카테고리 내 다양한 메뉴를 1인용으로 즐길 수 있다. 

한식 프랜차이즈 원앤원이 운영하는 '원할머니 보쌈·족발 가마솥밥'은 1인 고객을 위해 밥과 찬으로 구성된 정갈한 한상 차림을 제공하는 브랜드다. 보쌈반상, 제육반상, 된장· 김치찌개 반상 등 다양한 메뉴가 1인분씩 준비된다. 최근엔 최근 신메뉴 '가마솥밥 고추장 보리굴비 보쌈 반상'과 '가마솥밥 우삼겹 보쌈 반상' 등 2종을 출시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