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지역 농가와 윈-윈 … 상생 나선 식품업계 '지역 농가에 안정적 수입 제공'

기사공유
최근 식품업계에서 지역 농가와 계약재배한 원료로 제품을 생산하거나 농가 상생을 위한 판촉 캠페인을 진행하는 기업이 늘고 있다. 지역 농가는 판로 걱정 없이 농업에 전념할 수 있고 기업은 우수한 국내산 농작물을 활용해 고품질의 제품을 생산함으로써 윈-윈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특히 최근에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에 보탬이 되고자 하는 기업들이 다양한 상생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오리지널 두유 베지밀 및 식물성 건강음료를 생산∙판매하는 ㈜정식품은 최근 전남 무안, 경남 사천, 충남 공주 등 전국 8개 지역에서 국산 해콩 600톤에 대한 계약재배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 조영제 한국국산콩생산자협회장(사진 좌측)과 정식품 임종원 구매팀장(사진 우측)이 경남 사천시 곤명면에 위치한 계약재배 검은콩 밭에서 계약 체결을 기념해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정식품 제공)

정식품은 지난 2018년 첫 계약재배를 시작해 검은콩 위주로 수매했으나, 올해부터는 흰콩(백태)을 추가해전국 각 지역의 콩 재배 농가로부터 검은콩과 흰콩(백태) 600여 톤을 수매하기로 했다. 수확한 콩은 '베지밀 검은콩 두유 A·B', '베지밀 검은콩과 참깨 두유', '베지밀 국산콩 두유', '베지밀 영·유아식 우리콩 3종’ 등 14종의 두유 제품을 생산하는 데 사용된다.

㈜커피빈코리아는 고창 수박의 유통, 가공, 홍보 활성화를 위해 지난 6일 전북 고창군, (주)아라프룻, (주)모건푸드, (주)디마인드와 함께 다자간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맺고 프리미엄 고창 수박 알리기에 힘쓰고 있다. 

커피빈은 전국 300개 매장에서 당도가 높기로 유명한 고창 수박을 통째로 갈아 넣은 여름 신메뉴 ‘고창 수박주스’를 선보이는 한편 앞으로 복분자, 오디 등 베리류를 활용한 음료 개발과 매장 홍보를 진행할 계획이다.

맥도날드는 최근 제주 한라봉을 주원료로 하는 ‘한라봉 칠러’ 등 국내산 과일을 사용한 칠러 제품을 선보이며 국내산 원재료 수급을 강화하고 있다. 여름 시즌 한정 음료로 출시된 한라봉 칠러는 오늘 9월 29일까지 판매되며, 판매 시기 동안 총 12톤의 제주 한라봉이 사용될 예정이다. 또한 지난 봄 시즌에는 100% 국내산 나주 배를 주원료로 한 신메뉴 ‘배 칠러’를 출시하기도 했다.

스페셜티 푸드(Specialty Food) 플랫폼 퍼밀(Permeal)은 지난 6월 코로나19로 인해 취소된 함안 수박 축제로 힘든 시기를 겪는 농가 지원을 위해 함안농협, 한진과 협업해 함안 농가 상생 프로젝트 ‘스마일농부 캠페인’을 진행했다. 퍼밀은 캠페인 기간 동안 퍼밀은 함안 수박 소비 촉진을 위한 크라우드 펀딩을 실시해 수박 구매고객 대상 선착순 100명에게 정상가 대비 20% 할인된 가격에 판매했다.

반찬가게 프랜차이즈 브랜드인 진이찬방은 200여 종의 다채로운 메뉴로 기존의 반찬전문점의 한정적인 메뉴의 단점을 극복하며 차별화된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이를 위해 강원도 정선, 철원, 여수, 당진 등 전국 각 지역 대표적인 먹거리를 엄선해 농가와 직거래를 진행해 공급되는 산지먹거리 품목으로 건강한 레시피 또한 개발을 지속하고 있다.

진이찬방은 당일 요리되는 신선하고 맛있는 반찬과 국, 찌개 등 200여 가지의 메뉴를 선보이고 있는 가운데 오랜 기간 동안 개발 및 표준화된 레시피부터 매장 운영과 관리 노하우까지 가맹점주의 성공 창업을 돕고 있다.
곡성군이 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 탐앤탐스를 방문해 지속적인 상생협력을 추진하기로 협의했다.

카페창업 프랜차이즈 브랜드인 '탐앤탐스'도 최근 곡성군과 함께 손잡고, 지난 6월 1일부터 곡성멜론 스무디를 전국 매장에 출시했다. 해당 음료는 출시된 지 1개월 만에 1만 5천 잔이 판매되며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또한 탐앤탐스 블랙파드점에서는 곡성멜론 스무디 외에도 곡성멜론 빙수, 곡성멜론 브레드도 출시했다.

현재 탐앤탐스에서 전국 매장에서 판매하는 곡성멜론 스무디는 곡성멜론의 특유의 향을 최대한 살리는데 중점을 두고 개발됐다. 우유를 조합해 더욱 달콤하고 부드러운 멜론의 맛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