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추경민 서울시 전 정무수석 '쿠팡 부사장'으로… 쿠팡, 정치권 인사 줄채용 이유는?

기사공유
쿠팡/사진=뉴시스
쿠팡이 추경민 서울시 전 정무수석을 부사장으로 영입하면서 대관 업무를 강화한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추 전 정무수석은 지난 6일부터 쿠팡 부사장 직함을 달고 출근을 시작했다. 추 부사장은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보좌관 출신으로 서울시에서 정무보좌관·기획보좌관을 거쳐 2017년 12월 정무수석으로 발탁됐다.

그는 2018년 6·13 지방선거 3개월 전에 사표를 내고 박원순 시장 캠프에 합류, 박 시장의 3선을 돕기도 했다. 이후 지난해 5월부터 다시 정무수석을 지냈다.

추 부사장 영입이 주목받는 것은 쿠팡이 최근 해외 재무 전문가에 이어 정치권 인사들을 대거 영입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쿠팡은 지난 4월15일 치러진 총선 이후에도 국회의원 보좌관 출신 5명을 전략팀으로 영입한 것으로 전해진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간사인 추경호 의원 보좌관 등 미래통합당 보좌관들을 중심으로 정치권 외부 인사들을 적극적으로 영입했다.

이를 두고 시장에서는 다양한 해석들이 나오고 있다. 사업의 불확실성을 없애기 위한 대관업무가 이들의 주 업무가 될 것이라는 예상이 첫 번째다. 쿠팡은 현재 다양한 논란에 휩싸여있다. 공정거래법 위반으로 공정위 제소 논란이 끊이지 않고 최근엔 일부 소상공인들이 쿠팡 측의 불공정 약관 조항으로 ‘갑질’에 휘둘리고 있다며 공정위에 약관 심사를 청구하는 한편 집단 소송도 준비 중이다.

정부 규제에서도 자유롭지 않다. 정부가 플랫폼 산업 전반에 대한 규제를 강화하고 나서면서 쿠팡이나 배달의민족과 같은 온라인 플랫폼을 겨냥한 법도 만들어 질 예정이다. 이런 업무를 쿠팡 측에 유리하게 만드는 한편 통신사업법 개정이나 판매수수료에 관한 IT 규제 해소 등을 위해서도 이들의 역할이 크게 작용할 것이라는 게 업계 시각이다.

다만 쿠팡 관계자는 “추 부사장이 6일부터 출근 중인 것은 맞다. 꼭 대관업무 강화라기보다는 인재 영입을 통해 조직 인력을 강화하는 측면”이라면서 “현재 개발자 뿐 아니라 홍보 등의 추가 인재영입도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