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동행세일 일주일… 소비심리 '반짝' 살아났다

기사공유
‘대한민국 동행세일’이 시작된 지난달 26일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 종합시장이 장을 보러 나온 시민들로 북적인 모습. /사진=뉴스1

정부 주도 특별 할인행사인 '대한민국 동행세일'이 시작된 첫주 소비심리가 되살아나는 분위기가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침체된 시장에 동행세일이 활기를 불러일으켰다는 평가다. 



비대면 유통채널 매출 '쑥'… 라이브커머스 빛났다 



7일 중소벤처기업부에 따르면 동행세일 1주차(6월26일~7월2일) 온라인기획전·TV 홈쇼핑·라이브커머스 등 비대면 유통채널에서 51억원의 매출이 발생했다. 

온라인기획전 일부 채널에서 지난달 16일부터 진행한 사전 판촉행사 실적까지 포함하면 70억원에 이른다. 해당 기간 중 방송된 공영홈쇼핑과 라이브커머스 특별행사에서는 30개 상품을 판매했는데 그 중 21개가 완판됐다.

비대면 유통채널 부문의 매출액은 고른 성장세를 보였다. 동행세일 첫 주간에 민간 온라인쇼핑몰과 '가치삽시다 플랫폼'의 매출액 합계는 전주 대비 13.3% 증가했다. 

TV홈쇼핑의 경우 3일 동안 11개 품목에 대해 14억90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싱싱 가자미, KF80 마스크 등 6개 품목은 주문이 폭주해 물량이 동날 정도였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온라인 전통시장관도 견조한 실적을 올리고 있다. 온라인 전통시장은 동행세일 1주차에 약 6억6237만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이는 전주 동기 대비 15.0% 상승한 수치다.

특히 코로나19 사태 이후 비대면 채널로 각광받고 있는 라이브커머스도 이번 동행세일을 통해 가능성을 엿보았다. '먹방'(먹는 방송) 크리에이터인 '입짧은 햇님'은 지난달 29일 소상공인협동조합 제품을 소개하면서 2시간 만에 9834만원어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협동조합이 3일간 기록한 매출의 20배에 달하는 수치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을 비롯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이정옥 여성가족부 장관,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각 부처 장관이 라이브커머스에 직접 출연해 제품을 홍보하기도 했다. 홍남기 부총리가 입은 티셔츠 등 이들 장관이 판매한 6개 상품은 완판됐다.



활기 찾은 전통시장… 제로페이 활성화



이번 동행세일 기간 오프라인 전통시장에도 활기가 돌았다. 중기부가 전국 50개 시장의 750개 점포를 표본 조사한 결과 동행세일 첫 주에 전통시장 매출액과 방문 고객 수는 각각 38억6010만원, 26만6054명을 기록했다. 전주 동기 대비 각각 7.1%, 5.2% 증가했다.

전통시장에서 상품을 구매할 경우 당일 구매금액의 20%를 온누리상품권으로 환급하거나 경품행사를 진행하는 등 전통시장을 찾는 소비자들의 발걸음을 가볍게 한 것이 주효했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실제로 광주 금남지하도상가에 입점한 의류업체 유솔의 경우 비수기임에도 상점가의 페이백 행사로 매출이 30% 상승했다. 부산 ‘복이 있는 덕포시장(상인회장 구본성)’은 경품 추첨에 250여명의 고객이 몰리는 등 전통시장의 페이백, 경품행사 등이 시장 활력을 불어넣는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행세일은 제로페이 활성화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쳤다. 동행세일 첫 주간 일평균 제로페이 결제 금액은 40억2100만원으로 전주 동기 대비 21.3% 증가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이번 동행세일 행사는 직접적으로는 위축된 소비심리 회복에 긍정적으로 기여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라이브커머스 등 새로운 형태와 방식의 판매 전략에 대한 인식을 확산함으로써 코로나19 이후 비대면경제로의 패러다임 전환에 대응하여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디지털화를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동행세일이 더욱 거대한 경제적 나비효과를 일으킬 수 있도록 향후 행사 진행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