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롯데마트, 행사 판촉비 떠넘겼다가 공정위에 '2.2억' 회초리 맞아

기사공유
5일 공정위가 대규모 유통업에서의 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대규모유통업법)을 어긴 롯데마트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2억2000만원을 부과했다. /사진=뉴스1 DB
롯데마트가 '원 플러스 원'(1+1) 행사 등을 하면서 관련 판촉비를 사전 협의 없이 납품업자에게 떠넘겼다가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재를 받았다.

5일 공정위가 대규모 유통업에서의 거래 공정화에 관한 법률(대규모유통업법)을 어긴 롯데마트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2억2000만원을 부과했다.

이날 공정위에 따르면 롯데마트는 2017년 1월5일부터 다음해 3월14일까지 43개 납품업자와 총 75건의 판촉행사를 했다. 이 과정에서 판촉비 분담 등이 포함된 서면 약정서를 행사 이전에 교부하지 않은 채 2억2000만원(총행사비의 47%가량)을 납품업자에게 전가했다.

이는 판촉 행사 이전에 판촉비 분담 등에 대해 서면으로 약정하지 않고 그 비용을 납품업자에게 부담시키지 못하도록 한 대규모유통업법을 위반한 것. 공정위는 롯데마트에 납품업자에게 법 위반 사실을 통지하라고도 명령했다.
박찬규 star@mt.co.kr  | 

산업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