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한국프랜차이즈協-농식품부, 코로나 19 걱정 없는 ‘안심식당 캠페인’ 전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프랜차이즈산업협회(회장 정현식)가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와 코로나 19로 어려움을 겪는 외식업계의 식사 문화 개선과 위생 관리 강화를 위한 ‘프랜차이즈 안심식당 확산 캠페인’을 전개해 나간다.

이를위해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의 식사 문화 개선과 방역 강화를 위한 ‘식사문화 개선을 위한 프랜차이즈 안심식당 확산 캠페인 발대식’을 개최했다.

'함께 바꿔요 건강한 식문화'를 캐치프레이즈로 열린 발대식에는 정현식 협회장과 김현수 농식품부 장관, 김종구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관 등 정부 관계자, 캠페인 동참 회원사 10개사 대표 등 총 30여명이 참석했다.


정현식 협회장은 “외식 프랜차이즈 업계가 코로나 19 위기로 큰 타격을 입었지만, 협회가 전개한 ‘착한 프랜차이즈 운동’ 등 가맹본부와 가맹점의 협력으로 위기를 극복해 왔다”면서 “협회는 앞으로 업계의 ‘안심식당 캠페인’ 동참을 적극 독려해 가맹점 매출 회복과 소비자 신뢰도 제고에 기여할 것”고 밝혔다.

김현수 장관도 “코로나 19를 계기로 프랜차이즈 업계가 앞장서서 우리 식사문화를 개선하는 캠페인을 추진하는 것이 매우 고무적”이라면서 “정부도 3차 추경 등을 통해 외식업 경기 활성화를 위한 외식소비쿠폰, 외식업 경영 컨설팅 등을 지원하겠다”고 화답했다.

캠페인에는 김금자 ㈜빅토리어스 회장(최고당돈까스)와 임영서 ㈜대호가 대표(죽이야기) 등 캠페인에 동참한 10개 협회 회원사 대표들이 사례 발표 및 애로사항 전달을 진행했다.

‘안심식당’은 ▲음식 덜어먹기’ ▲위생적 수저 관리 ▲종사자 마스크 쓰기 등 정부 ‘식사문화 개선 추진방안’을 준수해 코로나 19 전파 위험을 낮춘 외식업소를 인증하는 제도다. 현재 일부 지차제들이 1,400여개 업소를 지정해 운영 중이며, 농식품부가 전국적 확산을 위한 지원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