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공원' 아닌 '카페'에서 즐기는 '도심 속 피크닉'이 뜬다

기사공유
코로나19의 여파로 '사회적 거리두기' 등 꾸준히 야외활동에 제한이 가해지고 있는 가운데 피크닉의 인기는 지속적으로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소프트의 빅데이터 분석 플랫폼 '썸트렌드'에 따르면 2017.1.1~2020.5.31까지 소셜 빅데이터 분석 결과 '피크닉'의 언급량이 매년 높아지면서 최근 그 어느 때보다 '여유'를 즐기고 싶은 사람들의 열망이 높게 드러났다.


◆ '카페'에서 즐기는 피크닉 언급량이 '공원'을 역전



소풍과 피크닉은 동어(同語)이지만, 최근에 뜨고 있는 ‘피크닉 감성’은 ‘소풍’과는 사뭇 다르다. 소풍은 '떠난다'는 기대감과 '행복'의 감정이 특징적이지만, 피크닉은 날씨 좋은 날 돗자리를 깔고 앉아 즐기는 '여유'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썸트렌드 제공

최근 피크닉의 형태도 변화하고 있다. 흔히 '피크닉' 하면 대표적인 장소로 공원을 떠올리지만 2018년부터는 대표적인 장소로 카페가 공원을 앞질렀다. 이에 대해 썸트렌드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나들이로 멀리 갈 수 없는 사람들이 잠시 동안의 피크닉 장소로 근거리에서 최대의 만족감을 느낄 수 있는 카페를 선호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 피크닉 선호 음식, 피자나 라면보다 케이크와 쿠키



카페에서 즐기는 피크닉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진 만큼, 피크닉을 즐기며 먹는 음식도 달라졌다. 2017~2018년에는 피자나 라면이 연관성 높은 키워드로 나타난 반면, 최근 2년 동안에는 디저트, 케이크, 쿠키와 같은 연관어가 이전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사람들은 돗자리를 펴고 야외에서 즐기는 피크닉보다는 피크닉 감성은 살리되, 실내에서 예쁜 디저트를 즐길 수 있는 카페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실제로 야외 피크닉을 가게 되면 돗자리, 도시락, 음료수 등 준비해야 할 것들이 많아 여유를 즐기기 힘들지만 최근 각광받는 피크닉 감성 카페에서는 마당이나 주변 환경을 활용해 피크닉 콘셉을 살릴 뿐만 아니라 실제 '피크닉 세트'를 대여해 편리함까지 함께 누릴 수 있다. 

썸트렌드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어 바깥 활동을 제대로 즐기지 못하는 많은 사람들이 피크닉 콘셉의 카페에서 관련 물품을 대여하거나 구매하는 등 보다 편리하게 여유를 즐기고자 하는 모습이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