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명품 53억원 매출' 동행세일 첫 주말 호실적에 유통업계 '호호'

기사공유
'힘내요 대한민국! 코리아패션마켓' 개막식이 열린 26일 서울 송파구 롯데백화점 잠실점에서 고객들이 상품을 살펴보고 있다. 이번 행사는 최근 지속된 경기침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패션산업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대한민국 동행세일'의 일환이다. /사진=고범준 뉴시스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고전하던 유통업계가 26일 시작된 '대한민국 동행세일' 영향으로 주말 호실적을 기록했다.

재고면세품 판매 매장에는 긴 줄이 여전했으며 코로나19 사태로 큰 타격을 받은 패션상품들도 '코리안 패션 마켓' 등 행사에 힘입어 방문자가 크게 늘었다는 분석이다.

28일 롯데백화점에 따르면 ‘대한민국 동행세일’ 세일 첫 주말인 26~27일 양일 간 매출이 전년 세일기간에 비교해 21% 신장했다고 28일 밝혔다. 1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대 폭으로 신장했다. 특히 교외형 아울렛에는 많은 인파가 몰리며 55% 신장세를 보였다.

코로나19에 따른 수요 감소로 어려움을 겪었던 여성패션 상품군의 경우 8% 신장했다. 4월, 5월 매출이 각각 16%, 29% 감소했던 점을 감안하면 소비가 급증했다는 분석이다.

최근 야외활동이 늘면서 골프, 아웃도어는 26%, 스포츠 20% 신장했고, 전체 남성 패션 상품군 매출 역시 8% 늘었다. 잡화 상품군은 6%, 생활가전 상품군은 12% 증가했다. 반면 식품 상품군은 18% 감소했다.

관세청에서 한시적으로 국내에 유통할 수 있도록 허용함에 따라 진행된 면세 명품 대전은 전국 8개 백화점과 아울렛에서 진행되면서 많은 인파가 몰리며 큰 폭의 매출을 올렸다. 프리오픈을 포함한 지난 27일까지 약 53억원의 명품이 판매됐다. 준비한 전체 물량의 60%가 소진이 됐고 일부 인기 상품의 경우 조기 매진됐다.

코로나19에도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던 해외명품의 경우 면세 명품행사로 높아진 관심에 따라 매출이 93% 늘었다. 해외여행이 어려워 짐에 따라서 면세점 이용 수요가 백화점으로 이동했기 때문이란 설명이다.

‘대한민국 동행세일’은 지난 26일 시작해 내달 12일까지 17일간 전국적으로 열리는 대규모 할인 행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소비 진작을 위해 정부와 민간 유통기업들이 진행하는 이번 행사에는 가전·자동차·백화점·대형 마트 등 제조·유통분야 대기업 23개사와 온라인 쇼핑몰 16개, 전국 전통시장 633개 및 5000여개의 동네 슈퍼가 참여한다.
한아름 arhan@mt.co.kr  |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