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맛집 음식을 택배로?… 코로나19가 바꾼 일상

기사공유

지난 3~4월 식당 요리제품 물량 변화. CJ대한통운은 자사 택배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물량 변화를 분석했다. /사진=CJ대한통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많은 것을 변화시키고 있다. 강도 높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한창이던 지난 3~4월 택배를 통해 배송된 물품을 보면 코로나19로 바뀐 우리의 삶을 엿볼 수 있다.

28일 CJ대한통운은 지난 3~4월 자사 택배로 배송된 상품을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분석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 밀키트 제품 주문량이 대폭 늘었고 1인 교통 상품 배송량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마스크 착용으로 뷰티 제품 물동량에도 변화가 생겼다.

지난 3~4월 곱창, 막창 등 밀키트 물량은 전년동기대비 200% 증가했다. 토핑이 첨가된 요리 수준의 떡볶이 밀키트 제품은 282% 늘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식당 방문이 제한된 상황에서 전문점 배달 음식의 가격부담을 느낀 소비자들이 택배로 대량구매한 것으로 풀이된다. 커피머신 165%, 캡슐커피 79%, 드립커피 용품 57% 등 홈카페 관련 물량도 크게 늘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운동시설 잠정 폐쇄, 마스크 착용 후 운동 등 헬스장 이용에 제한이 생기면서 각종 운동기구 택배 배송량도 크게 증가했다. 유산소 운동을 도와주는 런닝머신은 266% 늘었고 계단 밟기 운동 기구인 스텝퍼는 162% 늘었다. 아령 제품은 140%, 훌라후프는 60% 증가했다.
지난 3~4월 1인 교통용품 물량 변화. CJ대한통운은 자사 택배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택배물량 추이를 살펴봤다. /사진=CJ대한통운
코로나19가 불러온 또 다른 일상의 변화는 이동수단에서도 나타났다. 바이러스 감염 우려가 확산되면서 여행 시 공유차,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대신 자차 이용률이 높아졌다는 것을 택배 물동량을 통해 추정해 볼 수 있다.

차에서 숙박하는 차박 문화 확산으로 차박매트 배송량은 329% 증가했다. 간단하게 여행짐을 챙길 수 있는 보스톤백 물량은 158% 늘었다. 내비게이션은 80%, 후방카메라는 42%, 트렁크 정리함은 53% 증가하는 등 자동차 관련 용품 물동량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대중교통 대신 1인 교통수단을 선택하는 현상도 두드러졌다. 특히 킥보드 물량이 전년동기대비 120% 증가했다. 지난 3월 킥보드 물량은 고강도 거리두기 직전인 2월대비 3배 이상 증가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택배산업이 국민들의 안정적인 생활을 위한 사회간접자본이자 생활기간산업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투자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