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파맛 첵스' 먹어봤더니… "누가 투표했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농심켈로그가 출시를 예고한 신제품 '파맛 첵스'에 관심이 모아진다. /사진=농심켈로그 제공
농심켈로그가 출시를 예고한 신제품 '파맛 첵스'에 관심이 모아진다. 

요리 유튜버 '승우아빠'는 전날(2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파맛 첵스, 출시 전에 보여드립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파맛 첵스는 정식 출시를 앞두고 시식단을 모집해 신제품에 대한 맛 평가를 진행했다. 

이날 영상에서 승우아빠는 우선 "초콜릿맛은 그렇게 끈적거리지 않는데 파맛 첵스는 끈적거린다"고 설명했다.

맛을 본 승우아빠는 "예전에 먹었던 맛과 비교를 해야 이해가 빠를 것"이라면서도 "표현할 수가 없다. 기존 시리얼 베이스에 겉에다가 '양파깡' 류의 향을 넣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우유와 함께 먹은 시식 후기도 전했다. 우유에 넣은 파맛 첵스를 맛본 승우아빠는 "왜 파에다가 투표를 했냐"며 "시리얼이 짜다. 영국에서 잘 팔릴 것 같다"고 말했다. 이는 요리가 맛없기로 유명한 영국에 빗댄 농담이다.

승우아빠는 "설렁탕 육수를 끓일 때 통으로 대파를 넣지 않냐. 그럼 끓이다 보면 이제 대파가 녹아서 그걸 씹었을 때 입에서 느껴지는 향이 난다"며 "녹진함과 끈적함 그리고 슬쩍 단맛, 푸릇푸릇한 맛이 살짝 넘어오는 그런 맛"이라고 솔직하게 평가했다.

파맛 첵스는 2004년 농심켈로그의 이벤트를 계기로 만들어졌다. 당시 켈로그는 첵스 홍보를 위해 대통령 선거 이벤트로 기존 초콜릿맛 '체키'와 파맛 '차카'를 내세웠으나 누리꾼들이 몰표로 '차카'를 당선시켰다.

이에 켈로그는 일부 누리꾼이 비정상적 투표를 했다며 '체키'를 대통령으로 선출했다. 누리꾼들은 부정선거 의혹을 제기하며 파맛 첵스가 출시돼야 한다고 지속 요구해왔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