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때 이른 폭염… 창문형 에어컨 판매 2배 '↑'

기사공유
창문형 에어컨 등 소형 계절가전 판매가 확대되고 있다. /사진=롯데홈쇼핑
롯데홈쇼핑은 때이른 폭염과 1인 가구 증가 등 주거 트렌드의 변화로 소형 계절가전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관련 상품 판매를 확대한다.

올해 롯데홈쇼핑의 소형 계절가전 주문건수는 전년 같은 기간(1월1일~6월21일)과 비교해 약 2배 증가했다. 에어 서큘레이터는 70%, 창문형 에어컨은 220% 신장하는 등 설치와 사용이 편해 여름철 필수 가전으로 자리잡고 있다. 롯데홈쇼핑은 7~8월 역대급 폭염이 예고된 데다, 1인 가구 및 중소형 주거공간 증가로 관련 상품의 인기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편의성과 실용성을 갖춘 계절가전을 연이어 선보일 예정이다.

26일 오후 3시에는 ‘퀸메이드 팬써큘레이터’를 단독 론칭한다. 소음이 적고, 내구성을 높인 고성능 모터를 사용했으며, 24단계로 풍속 조절이 가능한 점이 특징이다. 27일 오후 1시 55분에는 ‘신일전자 에어 서큘레이터’를 선보인다. 지난 5월 론칭한 이후 한 달 만에 누적 주문금액 50억 원을 돌파하며 큰 호응을 얻고 있는 상품이다.

상하좌우 회전으로 공기를 실내 전체로 순환시켜 주며, 주변 온도에 따라 풍속을 조절하는 ‘오토 모드’ 기능도 갖췄다. 28일 오후 1시 45분에는 가전 전문 브랜드 ‘캐리어’의 창문형 에어컨을 판매한다. 실내 온도를 감지해 냉방 세기를 자동으로 조절하는 인버터 방식으로 소비전력 1등급 상품이다. 향후 ‘보국전자 이동식 에어컨’ 등 설치 부담이 적고, 공간 활용도를 높여주는 소형 계절가전을 지속적으로 소개할 예정이다.

박형규 롯데홈쇼핑 리빙부문장은 “예년보다 이른 폭염이 이어지며 올해 소형 계절가전은 선택이 아닌 필수로 자리잡은 상황”이라며 “가전 소비 트렌드와 고객 니즈를 반영해 편의성과 공간 효율성, 합리적 가격까지 갖춘 상품 판매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