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협찬'으로 SNS에 후기 올리면 제재받는다

기사공유
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서 경제적 대가를 받은 후기를 올릴 때 이 사실을 명확하게 밝히지 않으면 앞으로 공정거래위원회 제재를 받게 된다. /사진=공정거래위원회 제공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경제적 대가를 받은 후기를 올릴 때 이 사실을 명확하게 밝히지 않으면 앞으로 공정거래위원회(공정위)로부터 제재를 받는다.

공정위는 23일 이런 내용을 담은 '추천·보증 등에 관한 표시·광고 심사 지침' 개정안을 확정해 오는 9월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경제적 이해관계 공개 원칙으로는 접근성·인식 가능성·명확성·언어 동일성 등 4가지를 제시했다.

우선 경제적 이해관계 표시 문구는 소비자가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추천·보증 내용과 근접한 위치에 표시해야 한다. 광고, AD(Advertisement) 등 문구를 본문의 중간에 본문과 구분 없이 작성해 쉽게 찾을 수 없거나 댓글로 작성했거나 '더 보기' 버튼을 눌러야만 확인할 수 있는 경우에는 접근성이 떨어진다고 간주한다.

문자 크기, 색상 등을 적절히 사용해 소비자가 쉽게 인식할 수 있는 형태로 표현해야 한다. 문자 크기가 너무 작거나 색상이 배경과 비슷해 알아보기 힘들거나 동영상의 경우 너무 빠르게 말해 명확하게 이해하기 어려우면 인식 가능성 원칙을 지키지 않은 것으로 여긴다.

금전적 지원, 할인, 협찬 등 내용을 소비자가 이해하기 쉽도록 명확하게 적어야 한다. '일주일 동안 써봤다', '이 글은 체험단 활동의 일환이다', '이 글은 정보·홍보성 글이다', '해시태그(#)+브랜드명', '앳(@)+상품명' 등 명확하지 않은 표현이나 인지하기 어려운 줄임말 등을 사용해서는 안 된다.

추천·보증 내용과 동일한 언어를 이용해야 한다. 컬래버레이션(Collaboration) 파트너십(Partnership) 앰버서더(Ambassador) 스폰서(Sponsor) 등은 동일한 언어로 보지 않는다. 다만 표시 문구를 전체적으로 볼 때 소비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는 경우에는 예외적으로 외국어를 이용할 수 있다.

공정위는 유명인이 SNS에서 특정 상품이나 브랜드를 의도적으로 노출·언급하거나 제품 정보 사이트를 링크하는 행위도 추천·보증에 해당한다는 예시도 신설했다.

공정위는 "이 개정 지침은 기만 광고로 인한 소비자 피해를 줄여줄 것"이라면서 "관련 구체적인 사례로 구성된 가이드라인을 추후 배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원창 lewoc@mt.co.kr  | 

머니S 생활경제부 이원창 기자입니다. 여러분의 제보는 저에게 큰 힘이 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