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BBQ, 포스트코로나 맞춤형 매장으로 소자본 청년창업 길 연다

기사공유
내점 없이 전송(배달)과 포장영업으로만 특화된 ‘B.SK(비비큐 스마트키친)’ 개발
1~2명이 5천만 원 내외 투자…리스크 줄어 2040 젊은층 ‘쉬운 창업’ 효과

치킨 프랜차이즈 제너시스 비비큐(회장 윤홍근)가 포스트코로나 시대 언택트 트렌드에 맞춰 전송(배달)과 포장으로만 특화된 매장 모델을 개발, 소자본 창업을 희망하는 2040 세대에게 본격적으로 선보인다.

BBQ는 1명 내지 2명이 보증금 포함 최소 5천만원 정도의 투자금으로 창업 가능한 점포 모델인 ‘B.SK’를 개발, 론칭한다고 밝혔다.

‘B.SK’는 ‘비비큐 스마트키친(BBQ Smart Kitchen)’의 약자로, 8평에서 12평 정도의 소규모 매장으로 내점 고객 없이 전송(배달)과 포장 고객만을 상대로 운영되며, 전송은 배달대행에 100% 맡기게 된다.

특히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언택트 소비가 강화되면서 전송 고객 비중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는 점과 배달대행 비즈니스가 보편화되면서 이를 기본 플랫폼으로 활용해 기존 매장 창업비용 대비 절반 정도의 비용으로 창업할 수 있는 점포 샘플이라는 점에서 2040 청년층의 창업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BBQ는 올 4월 말, 수 개월의 준비기간을 거쳐 용인에 B.SK 1호점을 오픈하였고, 현재까지 총 5곳을 시범 운영하면서 B.SK의 매출분석과 수익성을 검토한 결과, 하루 평균 매출 예상치를 40%에서 최대 80%까지 뛰어넘는 하루 평균 150~200만원의 놀라운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특히 내점 고객을 취급하지 않아 입지 조건에 있어서 선택의 폭이 넓고 이에 따라 보증금과 권리금, 월 임대료 등 초기 비용과 고정비용이 크게 절감돼 가맹 패밀리(점주)들의 영업이익 역시 크게 상승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방시스템 역시, 청결을 중시하는 시대 트렌드에 발맞춰 고객들이 제품의 조리과정을 언제 어디서나 살펴볼 수 있게 쿠킹클래스 형태의 오픈 주방 시스템을 채택했다.

제너시스BBQ 윤홍근 회장은 “코로나19 이후 경제상황의 어려움으로 청년실업 문제가 더 심각해질 수 있다”며 “사업에 의지를 가진 젊은이들이 적극적으로 창업하여 빨리 경제적 독립을 이룰 수 있도록 BBQ의 새 모델이 대기업 취업의 대안이 되었으면 한다”고 B.SK의 취지를 밝혔다.

B.SK는 현재 기존 BBQ 점포를 운영하고 있는 패밀리들 사이에서도 큰 화제가 되고 있다. BBQ 관계자는 “사상 초유의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면서 패밀리들이 향후 다양한 형태의 점포 운영을 통해 리스크를 분산하고 수익성을 극대화하고자 하는 필요성을 갖게 됐다”며 “이러한 패밀리들에게도 B.SK가 새로운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