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스타벅스, 세무조사 착수… 원두가격 부풀려 탈루했나

기사공유
국세청이 스타벅스커피코리아에 대한 세무조사에 나섰다. /사진=뉴시스

국세청이 스타벅스커피코리아에 대한 세무조사에 나섰다. 당국은 스타벅스가 해외법인 거래대금 가격을 부풀린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4일 업계에 따르면 국세청은 지난달 중순부터 스타벅스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이번 조사를 맡은 부서는 다국적 기업의 역외 탈세나 국제 거래 등을 조사하는 서울지방국세청 국제거래조사국이다.

따라서 이번 조사가 스타벅스의 탈루 혐의를 파악하기 위한 조사일 거란 관측이 나온다. 특히 당국은 스타벅스가 이전가격을 조작했는지를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전가격은 해외에 본사를 둔 글로벌 기업이 현지 법인과 용역 및 물품을 거래할 때 적용되는 가격을 말한다. 다국적기업의 한국 법인은 이 가격을 과도하게 책정해 본사에 지불하는 방식으로 자금을 해외로 빼돌려왔다. 

당국은 스타벅스가 해외 본사 법인과 원두 등 원재료를 거래하는 과정에서 이전가격을 부풀리는 방법으로 세금을 탈루했는지 관련 혐의를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스타벅스 측은 “4년마다 받는 정기 세무조사”라는 입장이다. 앞서 스타벅스는 2016년 국세청의 정기 세무조사를 받은 바 있다.

스타벅스는 글로벌 본사와 이마트가 지분을 절반씩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약 1400개 매장에서 1조8696억원의 매출을 올려 당기순이익은 1328억원을 기록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