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늘어나는 해외직구 의류… 올바르게 관리하는 비법은?

기사공유
올 1분기 해외직구 구매액은 3783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2.2% 증가했다. 국내에서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년 구매액이 증가하고 있다. /사진=애경산업
해외직구 시장의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다. 지난 5월 통계청에서 발표한 ‘2020년 3월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올 1분기 온라인 해외 직접구매액은 9793억원으로 전년동월 대비 8.1% 증가했다. 

해외직구를 통해 구매하는 제품은 음·식료품부터 전자기기까지 다양하며 그중에서도 가장 많이 구매하는 제품은 의류 및 패션 관련 상품이다. 올 1분기 구매액은 3783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2.2% 증가했다. 국내에서 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년 구매액이 증가하고 있다. 생활뷰티기업 애경산업의 중성세제 브랜드 ‘울샴푸’에서 해외의류를 올바르게 관리할 수 있는 생활정보를 소개한다.



해외직구 의류, 소재별로 세탁하자


처음 구매한 옷은 의류에 부착된 세탁라벨을 확인하고 소재에 맞게 세탁하는 것이 중요하다. 울, 캐시미어 등 값비싼 소재의 고급 의류는 자주 세탁할 경우 의류에 손상이 생길 수 있다. 여러 번 세탁할 경우 섬유가 상할 수 있으므로 세탁 시 섬유케어에 도움을 주는 중성세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애경산업의 대표 중성세제 ‘울샴푸’는 국내 세탁세제 최초로 ‘울마크’를 획득한 중성세제로 약알칼리성 세제보다 pH가 낮아 세탁 시 섬유를 관리하는데 도움을 준다. 30°C 이하의 물에 중성세제를 풀어 손세탁하는 것이 좋으며 세탁기 이용 시에는 세탁망에 의류를 넣어 세탁하면 섬유손상을 예방할 수 있다. 특히 울코스와 같이 섬세하고 부드러운 코스로 세탁하면 의류 손상을 줄일 수 있다.

해외의류 세탁 전에는 세탁라벨을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 세탁기호는 기본적으로 국제표준화기구(ISO) 세탁취급표시에 따라 물세탁, 표백, 다림질, 건조, 드라이클리닝 등이 공통된 도형으로 표기하고 있다. 하지만 국내의류에 표기된 세탁기호와 달라 세탁기호 숙지 후 올바른 세탁법으로 의류를 관리해야 한다.



해외의류 세탁 시 혼동하기 쉬운 물세탁기호 


해외의류 세탁 시 혼동하기 쉬운 기호는 물세탁기호가 있다. 한국의 물세탁기호는 세탁기모양의 유무로 기계세탁과 손세탁을 표현하며 세탁 시 물의 적정온도를 기호에 표기한다. 미국과 유럽의 경우 기본 물세탁기호에 손 모양의 유무로 기계세탁과 손세탁 여부를 정하며 일본은 한국과 동일한 방식으로 물세탁기호를 표기한다. 물세탁 금지기호는 모두 동일하다.

가정 내 건조기 보급이 늘어나면서 세탁 후 건조기 사용이 많아지고 있기 때문에 건조기를 사용해 해외의류 관리 시 건조기호 확인이 필수다. 또한 일반 건조 기호를 보면 한국의 건조기호는 해 모양에 건조 방법 및 방식을 기재해 표현하며 미국과 유럽은 건조기호에 선모양을 표기해 건조 방식을 표현한다. 일본의 경우 옷 모양에 건조방법을 기재해 표현한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