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동네 마트,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이후 매출 평균 20.3% 상승

기사공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가능해지자 동네 마트에 활기가 돌고 있다.

동네 마트 전용 배달 앱 ‘로마켓’이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지난 5월 13일부터 24일까지 로마켓 마트 가맹점의 매출을 분석한 결과, 사용 전 5월 1일부터 12일까지 매출 대비 평균 20.3% 상승했다고 밝혔다.

특히, 긴급재난지원금 사용이 시작되고 나서 2번째 주말이었던 23일, 24일에 5월 최고 매출을 기록한 매장들도 많았다.


이번 매출 상승은 긴급재난지원금이 대형마트, 온라인 이커머스, 백화점 등에서는 사용이 불가하여 동네 마트를 찾는 전체 소비자가 늘어난 것과 긴급재난지원금이 공짜로 생긴 돈이라는 인식에 고가품에도 비교적 지갑이 쉽게 열린 것 등이 작용했다. 

또한 주방 세제, 화장지, 요리 양념 등의 생필품 구매 패턴이 낱개, 소용량에서 대량, 대용량으로 변화했다.

로마켓 최원석 대표는 “코로나19로 지친 동네 마트에게 이번 긴급재난지원금이 큰 도움이 되고 있는 것 같다. 무엇보다 이번 기회로 동네 마트를 이용하고, 긍정적으로 인식하는 소비자들이 많아진 것 같아 기쁘다”며 “로마켓은 동네 마트도 대형 유통 업체에서 운영하는 대형 마트처럼 온라인 주문이 가능하도록 돕는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다. 긴급재난지원금 이후에도 소비자들이 꾸준히 동네 마트를 이용할 수 있도록 가맹점주들과 함께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