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면세점에 쌓인 재고 명품… 모레부터 최대 50% 할인

기사공유
신세계면세점은 오는 3일부터 신세계인터내셔날 에스아이빌리지에서 재고 면세품을 판매한다. /사진=에스아이빌리지 캡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판매되지 못한 채 쌓여있는 면세품 재고가 이달부터 온·오프라인에 풀린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면세점은 오는 3일 신세계인터내셔날 온라인몰인 '에스아이빌리지'를 통해 명품 재고 예약 판매를 시작한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이 판매하는 브랜드는 ▲발렌시아가 ▲보테가베네타 ▲생로랑 ▲발렌티노 등 4개로 가방과 지갑, 소품 등이 준비됐다. 판매 가격은 백화점 정상가격 대비 10~50% 할인된 수준으로 알려졌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폐기 위기에 놓인 재고 면세품을 빨리 처리하기 위해 빠르게 가격 협상을 진행했다"며 "백화점 등 오프라인에서도 판매될 수 있도록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재고 면세품이 시중에 유통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관세청은 지난 4월 국내 면세점들이 재고 면세품을 수입 통관한 뒤 국내에서 판매하는 행위를 한시적으로 허용한 바 있다. 

이에 따라 롯데·신라·신세계 등 대기업 면세점 3사는 해외 명품 브랜드와 할인율 협상을 벌여왔다. 다만 백화점과 아울렛에 입점한 브랜드들과의 마찰이나 가격 책정 문제로 판매가 지연돼 왔다.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롯데면세점이 가장 먼저 판매에 나선다. 롯데면세점은 오는 26일 시작하는 정부 주최 특별할인행사인 '대한민국 동행세일' 기간에 맞춰 롯데백화점과 아울렛 등에서 재고 면세품을 판매할 계획이다. 

신라면세점과 현대백화점면세점도 재고 면세품 판매 논의를 진행 중이다. 다만 두 면세점은 아직 구체적인 판매처나 시기, 가격 등을 확정하지 못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