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확진자 3명 발생' 경기 부천 대형 물류센터, '쿠팡'이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루에 1300여명이 근무하는 경기 부천 소재 대형물류센터에서 이틀 동안 코로나19 환자가 3명까지 늘어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해당 물류센터가 쿠팡의 물류센터인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사진=뉴스1

하루에 1300여명이 근무하는 경기 부천 소재 대형물류센터에서 이틀 동안 코로나19 환자가 3명까지 늘어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해당 물류센터가 쿠팡의 물류센터인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전날(25일) 장덕천 부천시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지난 24일 (부천 87번) 확진자 A씨가 부천 대형 물류센터에 근무하는 직원"이라며 "지금까지 분류된 접촉자는 200여명이다. 이들은 모두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장 시장은 "다른 곳에서 확진된 2명도 이 물류센터에서 근무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덧붙혔다.

부천 상동에 거주하는 30대 여성인 A씨는 지난 24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통보 받았다. A씨는 쿠팡 부천물류센터에서 일일 단기직으로 근무하다 지난 20일 코막힘과 근육통 등 의심증상이 발현됐다.

공개된 동선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8일 자정부터 약 3시간20분 동안과 지난 19일 오후 4시10분부터 새벽 2시, 지난 20일 오후 4~10시 등에 셔틀버스를 타고 출근해 일했다.

A씨는 지난 21일부터는 출근하지 않고 병원과 약국 등을 방문, 지난 23일 부천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현재 경기의료원 수원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부천 내 집단 감염이 발생한 '라온파티' 등과도 관련성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동선은 방역당국이 계속 파악 중이다.

쿠팡에 따르면 부천물류센터는 25일 오후부터 폐쇄돼 이날 야간조부터 근무하지 않고 일부 직원들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 물류센터에는 3교대로 약 1300명이 근무한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강소현 kang420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