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해외여행 못가니까… 음식으로 '미식여행' 즐긴다

기사공유
코로나19 사태로 하늘길이 막히자 집에서 '세계 미식여행'을 떠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하늘길이 막히자 해외여행 대신 집에서 '세계 미식여행'을 떠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온라인을 통해 세계 각국의 먹거리를 손쉽게 즐기며 해외여행을 떠나지 못하는 아쉬움을 대신하는 것. 

21일 홈플러스 온라인몰에 따르면 코로나19로 국가간 이동이 멈춘 지난 2월부터 4월까지 각국 주요 음식과 식재료 매출이 큰 폭 증가했다.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파스타면 매출은 전년동기대비 41% 신장했다. 직수입 '아녜지 스파게티' 매출은 무려 289%나 늘며 카테고리 성장을 견인했다. '오뚜기 스파게티'와 '심플러스 스파게티' 매출도 각각 56%, 20% 늘었다.

쌀국수 매출도 21% 신장했다. '리얼타이 라이스스틱'가 87%, 'Pho 베트남쌀국수'는 2658%나 매출이 폭등하며 가깝고도 먼 동남아 여행의 아쉬움을 나타냈다.

유럽을 대표하는 치즈 소비도 대폭 늘었다. 이탈리아 알프스 산지 원유로 만든 마스카포네가 34%, 치즈의 왕으로 불리는 프랑스 대표 치즈를 한 입 크기로 담은 미니브리 15%, 네덜란드 고다치즈는 24% 매출이 늘었다. 호주 램노스 과일치즈 매출신장률은 481%를 기록했다.

세계 음식을 손쉽게 즐길 수 있는 간편식 성장세도 두드러졌다. 'CJ 볼로냐스파게티' 매출은 1만2364%의 폭발적인 매출신장률을 기록했다. 이밖에 ▲풀무원 치즈크림파스타 71% ▲뽀모도로 토마토 파스타 35% ▲오뚜기 미트볼로냐스파게티 30% ▲풀무원 베트남쌀국수 89% ▲참맛나라 훠궈 매출은 8% 신장했다.

직수입 비스킷과 통조림 매출은 각각 442%, 136%의 신장세를 기록했다. ▲덴마크 로얄단스크 대니쉬 버터 쿠키 ▲덴마크 제이콥슨 대니쉬 버터 쿠키 ▲벨기에 벨카페 비스켓 ▲인도 스위트피클슬라이스 ▲스페인 라소타 그린올리브 스터프드 위드 엔쵸비 등이 인기를 끌며 카테고리 성장을 이끌었다.

이에 홈플러스는 랜선여행족들을 위해 오는 27일까지 전국 점포 및 온라인몰에서 ‘세계 미식기행’ 기획전을 열고 각국의 다양한 식재료와 직수입 식품을 저렴하게 선보인다.

우선 동남아 미식여행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풀무원 베트남 분짜쌀국수(440g) 6480원, 풀무원 베트남 쌀국수 4인(634g)은 8990원에 판매하고 3만원 이상 구매 시 5000원 상품권도 증정한다. 타이소이 쌀국수(1240g)는 6990원, 인도미 미고랭 라면(80g*5)은 2500원에 판매한다.

중국 사천의 알싸하고 화끈한 맛을 느낄 수 있는 상품도 선보인다. 사천식 마라 소스에 각종 야채와 고기, 새우를 더한 마라샹궈(886g) 1만1900원, 백탕과 홍탕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훠궈(1710g)는 1만3900원에 내놓고 CJ 사천마라탕면(434g)은 6990원에 판매한다.

정통 독일식 돼지 앞다리 요리 간편식인 그릭슈바인 슈바이네 순살학센(340g)은 8990원에 선보인다. 함께 곁들이기 좋은 맥주인 독일 브라우펄 필스/바이젠(500ml), 브라우하우스 필스너/바이젠(500ml), 체코 호랄 프리미엄 필스너 라거(500ml)를 개당 1800원, 6캔 구매 시 9990원에 판다.

김웅 홈플러스 상품부문장은 “코로나19 영향으로 해외여행이 감소한 만큼 상대적으로 각 나라 대표 음식 관련 주문이 증가했다”며 “고객의 아쉬운 발걸음을 대신해 글로벌소싱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각국의 엄선된 식재료를 저렴하게 선보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