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전남도 '미래 농업 버팀목' 청년 창업농 268명 선발

기사공유
전남도청 전경 /사진=머니S DB
전남도가 미래농업의 버팀목인 청년 창업농을 육성한다.

전남도는 전남 농업의 미래를 이끌어갈 청년 창업농 268명을 선발, 영농정착 지원금과 농지, 후계농 자금 등을 본격 지원키로 했다고 15일 밝혔다.

청년 창업농은 독립경영 3년 이하인 만 18세 이상 만 40세 미만인 자이다. 지원자는 총 466명으로 1.7:1의 경쟁률을 보였다.올해 '코로나19'로 도 단위 면접이 불가능해 시군별 평가를 실시, 대상자를 최종 선발했다.

선발자는 남자 218명(81.3%), 여자 50명(18.7%)이며, 연령별로는 20대 100명(37.3%), 30대 168명(62.7%)이다. 영농경력별로는 예정자 157명(58.6%), 1년차 93명(34.7%), 2년차 14명(5.2%), 3년차 4명(1.5%)이다.

청년 창업농에게는 최장 3년간 월 최대 100만 원(1년차 월 100만 원, 2년차 월 90만 원, 3년차 월 80만 원)의 영농정착 지원금을 지급하게 된다.

지원금은 바우처 방식의 청년농업 희망카드로 지급되며, 경영비나 일반 가계 자금으로 사용 할 수 있다.

정하용 도 농업정책과장은 "청년 농업인이 영농 초기에 안정적으로 정착할 수 있는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지원하겠다"며 "젊고 유능한 인재들의 농업 분야 진출을 위해 후계 농업인 인력 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지난 2018년 239명, 지난해 258명을 선발해 영농정착 지원금을 지원한 바 있다.
남악=홍기철 honam3333@mt.co.kr  |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