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18일부터 '2차 소상공인 대출' 시작… 정부가 95% 보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위한 2차 긴급대출액의 95%를 보증해주기로 했다. /사진=뉴시스
오는 18일부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위한 2차 긴급대출이 시작된다.

2차 긴급대출은 소상공인진흥공단 창구를 없애고 6개 은행(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기업)으로 창구를 단일화된다. 총 10조원의 재원으로 건당 1000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며 금리는 중신용등급 기준으로 연 3~4%다.

11일 금융권에 따르면 2차 소상공인 긴급대출액의 95%는 정책금융기관인 신용보증기금의 보증 공급으로 이뤄진다. 이에 따라 대출 연체나 세금 체납을 하지 않았다면 소상공인들은 대부분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소상공인이 만약 대출금 1000만원을 한 푼도 갚지 못하더라도 신보가 은행에 950만원을 대신 갚아준다는 뜻이다.

정부는 앞서 1차 긴급대출 때에는 은행의 일반 신용대출 금리와 긴급대출 금리(연 1.5%)의 차이만을 보전해줬다. 신용대출 금리가 4%라면 여기서 긴급대출 금리(1.5%)를 뺀 2.5%포인트만큼의 이자를 정부가 보전하는 식이다. 

이번에는 금리를 높이즌 대신 은행들이 신용 8등급 전후 저신용자까지 대출을 진행할 예정이다. 다만 기존에 금융사 대출을 연체하고 있거나 국세·지방세를 체납한 사람의 대출은 거절한다. 

은행권 관계자는 "정부가 보증해도 대출 승인 심사를 통과하려면 최소한의 요건을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은행권의 1차 소상공인 긴급대출 한도는 다음주부터 순차적으로 소진될 것으로 예상된다. 은행권 1차 긴급대출은 고신용자(1∼3등급) 대상으로 중·저신용자를 대상으로 했던 기업은행과 소상공인진흥공단 대출보다 한도에 다소 여유가 있다.
이남의 namy85@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