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갑자기 찾아온 더위에… 빙수 매출 '껑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좌측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흑당달고나, 콘치즈, 925커피앤쿠키, 베리베리, 망고, 통단팥 아이스탑. /사진=드롭탑

갑자기 찾아온 더위에 커피전문점 빙수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 

커피전문점 카페 드롭탑은 지난달 23일 출시한 시그니처 눈꽃 빙수 ‘아이스탑 6종’이 급격한 무더위와 배달 수요 확대에 힘입어 판매량이 급증했다고 11일 밝혔다. 

드롭탑이 아이스탑 출시 직후 2주간의 판매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최근 일주일 간(4월30일~5월6일) 판매한 매출액은 전주(4월23일~4월29일)보다 211% 늘었다. 급격히 더워진 날씨로 빙수를 찾는 고객들이 늘어난 덕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최근 도입한 배달 서비스를 통해 집에서 간편히 빙수를 즐기려는 고객들도 증가했다.

드롭탑의 시그니처 빙수 ‘아이스탑’은 풍성한 토핑으로 매년 꾸준히 높은 인기를 끌고 있는 메뉴다. 올해의 아이스탑은 가격은 전년과 동일하게 유지하면서도 젤라또, 인절미, 달고나, 마시멜로 등 다양한 토핑의 양을 20% 늘려 더욱 풍성해진 것이 특징이다. 고객들의 다양한 취향을 고려해 ‘콘치즈’ ‘흑당달고나’ ‘925커피앤쿠키’ 등 트렌드를 반영한 신규 빙수 3종과 ‘망고’ ‘통단팥’ ‘베리베리’ 등 기존 스테디셀러 빙수의 리뉴얼 3종으로 구성했다.

카페 드롭탑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더위에 시원하게 즐길 수 있는 아이스탑의 인기가 뜨겁다”며 “최근 도입한 배달 서비스로 집에서도 간편하게 아이스탑을 만나볼 수 있어 고객들의 반응이 매우 좋다”고 말했다. 이어 “더운 날씨와 배달 수요 증가로 올해 빙수 시장 규모는 5천억 원까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차별화된 맛과 서비스로 아이스탑의 매출을 전년 대비 2배 이상 신장시키는 것이 올여름의 목표”라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