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급재난지원금, 대형마트·백화점에서 사용 못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방식 중 신용·체크카드 포인트 충전의 경우 대형마트와 백화점에서는 사용할 수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뉴시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원 방식 중 신용·체크카드 포인트 충전의 경우 대형마트와 백화점에서는 사용할 수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즉, 아이돌봄쿠폰과 사용처 제한이 동일하다.

6일 행정안전부 등에 따르면 오는 11일 일반 수급자 신청을 접수하는 긴급재난지원금은 신용·체크카드 충전 방식에 한해 이같이 사용 제약을 확정했다고 머니투데이가 단독보도했다.

아이돌봄쿠폰처럼 지역 소상공인을 위한 전통시장·동네마트·주유소·정육점·과일가게·편의점·음식점·카페·빵집·병원·약국 등은 사용이 가능하지만 대기업, 면세점 등과 관련해서는 사용이 불가능한 것이다. 상품권·귀금속 등 환금성이 있는 물품도 구입할 수 없다.

이는 지역 소상공인의 원활한 경제활동을 위해서다. 같은 프랜차이즈 가맹점이라도 연매출을 기준으로 카드 사용 가능 여부가 달라진다. 아이돌봄쿠폰처럼 연매출 10억원 미만 프랜차이즈 가맹점에서는 사용할 수 있다.

정부는 긴급재난지원금에 따라 ▲1인가구 40만원 ▲2인가구 60만원 ▲3인가구 80만원 ▲4인가구 이상 100만원을 지원한다.

오는 11일 온라인 신청, 18일부터는 오프라인 신청을 받는다. 사용 기한은 오는 8월31일이며 잔액은 환급되지 않는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