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세븐일레븐, “편의점 비빔밥 역사 20년…이제 황해도식 비빔밥도 나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의점 세븐일레븐이 비빔밥 출시 20년을 기념한 특별 기획상품으로 ‘황해도 해주식 비빔밥(4,000원)’을 선보였다. 세븐일레븐 ‘황해도 해주식 비빔밥’은 식품영양 전문가 한영실 숙명여대 교수 맞춤식품연구실과 협업을 통해 총 4개월간의 개발 기간을 거쳐 출시됐다.

황해도의 향토음식인 해주 비빔밥은 ‘해주교반’으로 불리며 비빔양념장을 고추장 대신 간장을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다.

세븐일레븐 ‘황해도 해주식 비빔밥’은 간장 양념장과 함께 닭가슴살채, 고사리, 미나리, 표고버섯, 콩나물, 두부, 고추 등 7가지 재료를 풍성히 담아 해주식 비빔밥 고유의 맛과 형태를 구현했다. 

이와 함께 참기름과 김가루를 별도로 담아 곁들일 수 있도록 했고, 특히 ‘황해도 해주식 비빔밥’을 소개하는 음식백과 카드가 들어있어 비빔밥의 유래와 재미있는 이야기도 함께 만나볼 수 있다.

/ 세븐일레븐 제공

세븐일레븐은 비빔밥에 대한 소비자의 이용 만족도가 기본적으로 높고, 특히 ‘황해도 해주식 비빔밥’이 새로운 콘셉트의 이색 상품인 만큼 빠른 시장 안착을 기대하고 있다.

실제 편의점 비빔밥 도시락은 오랜 기간 스테디 상품으로서 명성을 이어오고 있다. 국내 편의점에 비빔밥 메뉴가 처음 등장한 것은 벌써 20년 전으로 지난 2000년 세븐일레븐이 ‘여름나물비빔밥’을 출시하면서부터다. 세븐일레븐은 이후 20년간 총 37종(리뉴얼 포함)의 비빔밥 메뉴를 꾸준히 선보였고, 지금까지의 누적 판매량은 1,100만 개에 달한다.

편의점 비빔밥 역사 상 가장 대표적인 메뉴는 전주식 ‘전통비빔밥’으로 도시락 출시 초기부터 매년 ‘도시락 판매 베스트 10’에 꾸준히 이름을 올리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두 명이 함께 비벼먹을 수 있는 대용량 ‘장군비빔밥’이 출시되기도 했다.

세븐일레븐의 지난해 비빔밥류 도시락 매출은 전년대비 30.0% 증가하는 등 매년 두 자리 수 성장세를 보여왔으며, 올해의 경우 1~4월 기준으로 사회적 거리두기와 외출을 꺼리는 분위기 속에서 전년대비 무려 67.5%나 매출이 신장하면서 집콕족, 혼밥족들에게 사랑 받는 메뉴로 자리잡았다.

편의점 비빔밥의 이 같은 인기요인은 전통음식임에도 세대별 호불호가 적은 대중적 메뉴이며, 무엇보다 푸짐하면서도 간편하고 깔끔한 한끼를 즐길 수 있는 점이 장점으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김하영 세븐일레븐 도시락 담당MD는 “편의점 비빔밥은 지난 20년간 다양한 조합의 메뉴들이 출시돼왔고 이젠 어엿한 편도족들의 대표 상품이 됐다”며 “황해도 해주식 비빔밥은 한영실 교수팀이 개발한 레시피가 반영된 우수한 맛과 간장소스, 닭고기 등을 중심으로 한 새로운 콘셉트의 차별화 상품인 만큼 고객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