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인천시, 첫 취업·창업자 지원 ‘희망잡(Job)아 프로젝트’ 실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시는 자활사업 참여자가 취업·창업에 성공할 경우 성과보상금을 지급하는 ‘희망잡(Job)아 프로젝트’를 실시하고 있다./사진제공=인천시
인천시는 자활사업 참여자가 취업·창업에 성공할 경우 성과보상금을 지급하는 ‘희망잡(Job)아 프로젝트’를 실시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이어 ‘희망잡(Job)아 프로젝트’는 저소득층의 고용안정과 자활성공 지원을 위해 시가 2017년부터 전국 최초로 시행하고 있는 자활성공 및 탈수급 지원정책으로 2017년부터 총 303명의 취·창업 성공자에게 28만8590원을 지원했다.

지원대상은 지역자활센터 자활사업 참여자 중 취·창업 후 일정기간(취업은 최대 6개월, 창업은 최대 10개월) 근로를 유지하면서 월 135만4000원 이상의 급여를 받을 경우 30만원부터 최대 150만원의 성과보상금을 지원한다.

신청희망자는 지역자활센터를 통해 신청하면, 군·구 담당자가 적격 여부를 심사한 후 취업과 창업을 구분해 성과보상금을 지급한다.

인천시 관계자는 “현재 자활사업 참여 중인 2600여명의 저소득층이 취업난을 잘 극복하고 취·창업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집중적·체계적인 사례관리를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인천=장관섭 jiu670@mt.co.kr  | 

머니S 인천 장관섭 기자 입니다.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열심히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