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소상공인에 '10조원 대출' 지원… "3~4% 금리로 5월 중 실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은 대책을 발표했다./사진=머니S DB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매출에 큰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을 위해 5월 중 10조원 규모의 자금을 대출해주기로 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제15차 경제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이 같은 대책을 발표했다.

홍 부총리는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19로 가장 큰 어려움을 겪고 계신 소상공인은 전체 사업체의 85%, 종사자의 37%를 차지한다"며 "정부는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소상공인을 위한 12조원 규모의 1단계 초저금리 금융지원방안을 마련해 신용등급별 맞춤형 지원을 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초과수요에 대비 동 1차 프로그램을 4조4000억원 더 확대하기 위해 어제 예비비 3158억원을 추가 지원한 데 이어 오늘 10조원 규모의 2차 소상공인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재설계, 발표하게 됐다"며 "5월 중 소상공인 지원이 개시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2차 프로그램은 6대 시중은행이 95% 신보보증(보증배수 12.5배) 받아 중신용도 기준 3~4%대 금리로 2년 거치, 3년 분할상환하는 방식이다.

이에 대해 홍 부총리는 "1차 프로그램 수혜자는 지원대상에서 제외되며 가능한 한 많은 중간 신용도 이하의 실수요자 지원이 이뤄지도록 할 계획"이라며 "대출 신청과 접수, 대출 및 신보의 보증심사도 원-스톱(One-stop) 처리토록 절차도 간소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또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우리 경제의 체질을 개선하기 위해 10대 산업분야, 65개 규제혁파 추진과제를 선정, 과감한 규제 개선을 단행한다.

10대 산업분야는 ▲데이터·AI ▲미래차·모빌리티 ▲의료신기술 ▲헬스케어 ▲핀테크 ▲기술창업 ▲산업단지 ▲자원순환 ▲관광 ▲전자상거래·물류 등이다.

홍 부총리는 "개선대응을 위한 경제체질 개선의 가장 큰 걸림돌은 기존 이해관계와 패러다임에 따라 운영되는 규제"라며 "앞으로 10대 산업분야에 대한 추가적 규제혁파에 가속도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정훈 kjhnpce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