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서울창업허브,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라 27일부터 부분 개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창업허브가 오는 27일부터 공용 공간을 부분적으로 개방한다. 단, 방문 시에는 사전 온라인 예약을 통해 휴대폰 번호 등 방문자의 인적사항을 필수 기재해야 한다. 예약 후 방문하면, 방문 당일 서울창업허브 정한 기간 동안 사용 가능한 출입카드를 발급받아 이용하는 방식이다.

이번 공용 공간 부분 개방은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따른 서울창업허브의 대응방법으로 창업가들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다. 아직은 부분 개방인 까닭에 ▲해외방문 이력 ▲발열증상 ▲자가격리자는 출입이 불가하다.


서울창업허브 공용 공간을 개방하기에 앞서 내부 방역 및 청결을 완료했다. 코로나19 안전 조치 강화로 ▲공기살균기·산소공급기 운영(외부 세균을 없애고 새로운 깨끗한 공기로 전환 시키는 시스템) ▲출입구 바닥 집진기 가동(출입시 신발 바닥의 이물질 제거) ▲손소독제 비치 ▲3시간 단위 방역 등 다양한 방법으로 공간 내부 청결을 지속적으로 유지할 계획이다.

서울창업허브에 따르면, 내부 입장 시 마스크 착용, 한 자리 떨어져 앉기(사회적 거리두기), 1시간마다 손 씻기 등 이용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 해당 사항 위반 시에는 공용 공간 이용이 중단된다.

서울산업진흥원(SBA) 이태훈 창업본부장은 “창업자들의 니즈에 따라 현시점에서는 부분 개방을 하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추이에 따라 전체 개방 예정이다”고 말했다. 이어 “서울창업허브 개방으로 창업의 열기 다시 불어넣고, 서울창업허브가 운영을 재개함에 따라 인근 지역경제가 다시 활성화돼 코로나 19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는 소상공인들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