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싱겁게 해주세요"… 외식업계, '고객 취향 저격' 이색서비스 눈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본아이에프가 운영하는 죽 전문점 ‘본죽’과 한식 캐주얼 다이닝 레스토랑 ‘본죽&비빔밥 카페’는 전국 약 1500여 개 매장에서 죽의 농도와 간 조절, 포장 용기 등을 고객이 원하는 대로 주문할 수 있는 커스텀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진=본아이에프
외식 프랜차이즈업계는 어느 지점에서든 고객에게 동일한 맛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하지만 최근 다양한 입맛과 개성을 지닌 소비자들의 수요에 부합하기 위해 외식 프랜차이즈도 변화하고 있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고객 개인의 취향을 살리는 특별한 커스터마이징 서비스가 인기다. 고객이 원하는 만큼 메뉴의 맛을 조절하고 원재료나 토핑을 고를 수 있는 다양한 선택지를 제안하는 식이다. 동일한 메뉴라도 개인의 취향에 따라 즐길 수 있도록 돕는 이색 서비스를 만나보자.

대표적인 한식 프랜차이즈 기업인 '본아이에프'가 운영하는 죽 전문점 ‘본죽’과 한식 캐주얼 다이닝 레스토랑 ‘본죽&비빔밥 카페’는 전국 약 1500여 개 매장에서 죽의 농도와 간 조절, 포장 용기 등을 고객이 원하는 대로 주문할 수 있는 커스텀 서비스를 제공한다.

‘곱게 갈기 서비스’를 통해 일반 죽보다 조금 더 부드럽게 즐길 수 있는 ‘약간 고운 죽’과 재료가 씹히지 않을 정도로 아주 부드럽게 취식할 수 있는 ‘가장 고운 죽’으로 조절할 수 있다. 해당 서비스는 치과 치료 후 죽을 즐기는 고객이나 고령의 어르신들 식사용으로 적합하다.

죽의 염도를 낮출 수 있는 ‘간 조절 서비스’는 염도의 정도에 따라 ‘약간 싱겁게’와 ‘아주 싱겁게’로 간을 조절해 주문할 수 있는 서비스다.

포장 주문 시 용기도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다. 하나의 죽을 용기 한 개에 담아낸 ‘대포장’과 두개로 나눠 담는 ‘중포장’, 세 개로 나눠 담는 ‘소포장’ 등 3가지 포장 방식이 있어 취식 상황에 따라 편하게 이용 가능하다.

이진희 본아이에프 대표는 “죽이 환자식을 넘어 일상식으로 자리 잡으며 다양한 상황에서 즐기는 고객이 늘어났기에 고객 개인의 입맛과 편의에 맞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 만족도를 향상을 위해 제품 및 서비스 부문에서 꾸준한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도미노피자는 지난 2015년 국내 피자업계 최초로 고객 맞춤형 주문 서비스 ‘마이 키친(My Kitchen)’ 애플리케이션을 출시했다. 마이 키친은 소비자가 원하는 대로 도우, 토핑, 소스 등을 활용한 피자를 만들고 주문까지 할 수 있다.

2가지 토핑을 선택해 메이킹하면 합리적인 가격에 피자를 만나볼 수 있는 ‘마이키친 투 토핑 피자’도 있다. 도미노피자가 제안하는 토핑 중 2가지를 선택해 피자를 메이킹하면 미디엄 사이즈 기준 1만 5500원이라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피자 주문이 가능하다.

SPC그룹의 스페셜티커피 브랜드 커피앳웍스는 국내 업계 최초로 소비자 맞춤 서비스 ‘커스텀 커피 로스팅’을 시작했다.

커스텀 커피 로스팅은 커피앳웍스 로스팅센터의 전문 로스터가 매장에서 직접 소비자 기호에 맞게 커피 생두 종류와 볶음 강도 등을 조절해 개인 맞춤형 원두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시그니처 블렌드 3종(디바·블랙앤블루·앳 블렌드)과 싱글 오리진(에티오피아 시다모·콜롬비아 트로피칼·콜롬비아 엘 파라이소 게이샤 등) 중 소비자가 고른 취향에 따라 볶아준다.

원두는 핸드드립, 드립백, 캡슐 등 소비자가 원하는 추출 방식에 따른 다양한 형태로 제공하며 고객이 원하면 전문 바리스타가 커피를 추출해 제공하기도 한다. 소비자가 자신의 이름으로 로스팅 정보를 기록했다가 매장 방문 시 기존에 설정한 로스팅 정보에 따라 재주문이 가능하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