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인천 남동구 청년창업지원센터, 12억원 매출 성과 올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천 남동구가 전국 최초로 창업 공간 무상제공 및 부대시설 24시간 개방을 통해 안정적이고 성공적인 사업모델 발굴을 지원해 온 남동구 청년창업지원센터가 큰 성과를 거뒀다./사진=장관섭 기자
인천 남동구가 전국 최초로 창업 공간 무상제공 및 부대시설 24시간 개방을 통해 안정적이고 성공적인 사업모델 발굴을 지원해 온 남동구 청년창업지원센터가 큰 성과를 거뒀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해 4월 16일 센터는 당초 12개 기업 23명으로 시작했으나, 불과 1년 만에 16개 기업 68명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12여억 원의 매출실적을 올렸다.

대형폐기물 간편배출 모바일 앱 서비스를 운영하는 ㈜지금여기는 현재 창업투자회사로부터 Pre-A 투자유치 추진 중이다.

해양방제를 위한 무인로봇 개발사 ㈜쉐코는 지난해 해양 방제장치 특허를 등록, 2건의 투자유치 및 벤처기업 등록을 완료했고, 반려동물 생활서비스 전문기업 행복하개는 반려동물과 함께할 수 있는 인천 여행상품 판매 및 DB를 구축하여 관광벤처기업으로 선정되는 등 청년 창업기업들이 놀라운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또 미입주 창업가들에게도 멤버십을 운영해 회의실, 팹랩실, 3D프린터기 등을 대여함으로써 1년 동안 2만 8천여명이 이용하도록 하였고, 취·창업 교육 프로그램, 분야별 전문가 멘토링 및 컨설팅 등 청년 창업가의 능력개발도 적극 지원해 왔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앞으로도 더욱 청년들과 소통하여 다양한 청년정책으로 이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장관섭 jiu670@mt.co.kr  | 

머니S 인천 장관섭 기자 입니다.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열심히 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