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정보알아야할 비지니스 종합정보 뉴스를 소개합니다.

이재명 다시 배민 압박 "국민 무시…소비자 무서움 보여달라"

기사공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배달앱 독과점 및 불공정거래 관련 대책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사진=임한별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7일 배달업계 1위 앱 '배달의 민족'(이하 배민)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이어갔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SNS에 '국민 무시에 영세상인 착취하는 독점기업 말로는 어떻게 될까요?'라는 글을 올리며 "단순 플랫폼 독점으로 통행세 받는 기업이 인프라 투자자이자 기술문화자산 소유자인 국민을 무시하고 성공할 수 있을까"라며 "돈만 밝힌다고 돈을 벌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공한 기업들이 왜 사회공헌에 윤리경영을 하고, 어려운 시기에는 이용료 깎아주며 공생을 추구하는지 이해해야 한다"며 "국민과 소비자는 기업을 살릴 수도 있지만 죽일 수도 있다는 걸 모르는 것 같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최대한 빨리 공공앱을 개발하겠지만, 그 사이에라도 대책을 세워야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 지사는 특히 "배달앱이 아닌 전화로 주문하고 점포는 전화주문에 인센티브를 주자는 운동이 시작됐다"며 "도민을 보호해야 하는 지사로서 적극 응원한다. 여러분께서 소비자와 국민이 무섭다는 걸 보여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지사는 지난 4일 페이스북을 통해 '기득권자의 횡포' '독과점 배달 앱' '기술 혁신이 아닌 단순 플랫폼에 불과하다'는 비난을 쏟아내며 경기도 자체 배달앱 개발 계획을 발표하며 수수료 체제의 원상복구를 압박했다.

6일 서울 마포구 배민라이더스 중부지사에 배달 오토바이가 줄지어 서있다. / 사진=뉴스1
이에 배민은 6일 김범준 우아한형제들 대표의 입장문을 발표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외식업주들이 어려워진 상황을 헤아리지 못하고 새 요금 체계를 도입했다는 지적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당장의 부담을 줄여드리기 위해 4개월 동안은 상한을 두지 않고 (자영업자들이) 내신 금액의 절반을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배민은 그러나 새 수수료 체계 자체는 철회하지 않고, 보완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그러면서 7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매출액 대비 수수료 부과방식을) 되돌리는 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며 "수수료율 5.8%는 전 세계 동종업계의 4분의 1, 5분의 1 되는 (낮은) 수준"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마디로 '수수료 원상복구 불가입장'을 밝힌 것이다

라이더유니온 소속 배달의민족 배달원들이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우아한형제들(배달의민족 운영사) 사옥 앞에서 일방적 배달료 삭감 반대 및 지역 차별 개선 등을 촉구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한편 배달 라이더 노동조합 '라이더유니온'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협의회 결성을 제안했다.

라이더유니온은 같은 날 보도자료를 통해 "이 지사가 플랫폼 횡포에 대해 경기도 차원에서 할 수 있는 걸 하겠다고 한 것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며 "이왕 플랫폼과 배달산업의 문제를 짚었으니 배달산업 문제 해결을 위한 만남을 갖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라이더유니온은 "배민과 요기요가 '디지털 건물주'라면, 배달대행 플랫폼들은 가맹점주에게 책임을 떠넘기고 이윤은 가져가는 '디지털 프랜차이즈 본사'에 해당된다"며 "소상공인과 라이더들이 플랫폼의 갑질과 횡포로부터 보호받고 정당한 노동의 대가를 받을 수 있는 배달산업을 만들기 위한 협의회를 제안한다"고 했다.
경기=김동우 bosun1997@mt.co.kr  | 

머니s 경기인천지역을 담당하고 있는 김동우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