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술값 줄고 배달 지출 늘어… 코로나가 바꾼 직장인 소비

기사공유
장기불황에 코로나19 확산 여파까지 겹치면서 직장인들의 지갑이 얇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지투데이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2638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19에 따른 소비패턴의 변화'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응답자의 45%가 '코로나19 확산 이후 소비가 줄었다'고 답했다.

여성(42.8%)보다는 남성(49.1%)이 기혼 직장인(44%)보다는 미혼 직장인(46%)이 소비가 줄었다고 말했으며 연령이 높아질수록 소비를 줄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50대 이상의 직장인은 49.8%가 소비를 줄였다고 답해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이외에도 '코로나19 확산 이후 소비가 늘었다'는 답변은 28.6%였으며 '변화가 없다'는 답변은 26.4%였다.

코로나19 확산 이후 직장인들이 가장 지출을 많이 줄인 항목으로 과반수에 가까운 44.6%가 '술값 등 유흥비'를 1위로 꼽았다. 코로나19 발병 후 사회적 거리두기의 실천으로 퇴근 후 집으로 바로 귀가하는 생활패턴이 소비패턴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다음으로 '취미, 문화생활비'(22.7%), '이/미용, 품의 유지 쇼핑비'(11%), '점심값'(7.8%), '기호식품(담배, 커피 등) 구입비'(6.3%), '교통비'(4.4%), '경조사비'(3.3%)가 뒤를 이었다.

반면 코로나19의 여파로 외출을 꺼리는 분위기 및 사람 간 접촉을 피하는 언텍트 소비가 확산되면서 음식 배달에 대한 지출과 마스크, 손소독제 등 코로나19 예방 용품 소비는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벼룩시장구인구직
코로나19 확산 이후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지출 항목은 '배달 음식비'(30.6%)가 차지했으며 '마스크 및 손소독제 등 예방 용품'(29.6%)이 근소한 차이로 2위에 올라 많은 이들이 코로나 예방에 대한 지출은 마다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또한 '부식비'(16.4%), '생필품'(9.9%), '외식비'(7.1%), '의료 및 의약비'(3.4%), '통신비'(2.2%) 등의 소비가 늘었다는 의견도 있었다.

한편 직장인들에게 코로나19 확산 이후 소비습관을 바꾸고 싶은 생각이 있는지에 대해 묻자 응답자의 80%가 '바꿀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코로나19로 소비습관을 바꿀 의향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중 가장 많은 39.7%는 '소비를 하더라도 계획적으로 할 것이다'고 답했으며 '소비를 줄이고 저축을 늘릴 것이다'(32.4%), '꼭 필요한 소비 외에는 하지 않을 것이다'(20.9%)가 그 뒤를 이으며 코로나19의 빠른 확산으로 불안과 공포가 커지면서 급격하게 위축된 소비심리를 대변하고 있었다.

이외에도 '나에 대한 투자는 아끼지 않을 것이다'(6.2%), '쓰고 싶은 대로 쓸 것이다'(0.9%)의 의견도 있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