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집콕'하니 늘어난 집안일?… 생활가전 수요 급증

기사공유
재택근무와 개학 연기로 집에서 머무는 시간이 많아지며, 늘어난 가사노동을 덜어주는 생활 및 주방가전의 수요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마켓플레이스 옥션이 지난 3월 한달(3/1~3/31)을 기준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가전 카테고리 판매량을 살펴본 결과, 가사노동을 도와줄 생활, 주방가전의 판매가 크게 증가했다. 특히 식기세척기, 의류관리기 등을 일컫는 ‘삼신가전’은 ‘편리미엄’이라는 소비 트렌드를 넘어 이제 각 가정의 필수 ‘가사도우미’로 자리잡은 모습이다.

먼저 가사노동을 줄여주는 주방가전 판매량이 증가하며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음식물쓰레기를 간편하게 처리할 수 있는 음식물처리기는 144%로 크게 늘었다. 대표적인 ‘삼신가전’인 식기세척·건조기는 3배 가까이(187%) 더 팔렸으며, 야채/과일 세척기는 무려 375% 판매 증가를 기록했다.

의류 및 침구 관리, 청소기 등의 생활가전도 판매가 늘었다. 의류건조/관리기는 60%, 침구청소기는 230% 증가했다. 살균램프(247%), 초음파세척기(550%), 신발살균건조기(74%) 등 집 안을 청결하게 유지하기 위한 소형 가전들의 판매 신장도 눈에 띈다.

외출을 자제하는 만큼, 커피나 간식을 쉽게 만들 수 있는 디저트 메이커도 인기다. 에스프레소머신(25%), 전동그라인더(40%), 우유거품기계(342%), 탄산수제조기(68%) 등의 카페 음료 관련 소형가전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샌드위치 메이커(48%), 와플메이커(58%), 팝콘제조기(114%) 등 간식 메이커도 판매가 늘었다. 특히 햄버거 메이커는 지난해보다 무려 9배(789%) 가까이 더 팔렸다.

옥션은 최근 가전제품 수요 급증에 따라, 삼성전자의 에너지소비효율등급 1등급 제품을 선별해 할인 판매하는 ‘삼성전자 으뜸효율가전’ 기획전과 LG전자의 코드제로 청소기, 건조기 등을 스마일배송으로 빠르고 간편하게 받아볼 수 있는 ‘LG전자 브랜드위크’ 기획전 등을 진행하고 있다.
김설아 sasa7088@mt.co.kr  | 

머니투데이 경제주간지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기자. 식음료, 주류, 패션, 뷰티, 가구 등을 아우르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