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반려동물은 친구? 자녀? … 밀레니얼 세대는 친구(34.0%), 베이비붐 세대는 자녀(51.5%)로 여겨

기사공유
반려인구 1500만 시대, 롯데멤버스 리서치플랫폼 라임(Lime)이 급성장 중인 펫코노미(Pet+Economy) 시장 예측을 위해 반려동물에 대한 세대별 생각을 조사해봤다.

먼저, 세대별로 반려동물을 키우는 비율은 밀레니얼 세대(1985~1996년생) 29.6%, X세대(1975~1984년생) 25.4%, 베이비붐 세대(1955~1964년생) 31.3%로 나타났다.

반려동물에 대한 생각에는 세대별 차이가 있었다. 밀레니얼 세대는 반려동물을 친구(34.0%)로 생각하는 이들이 많은 반면, 베이비붐 세대는 자녀(51.5%)로 생각하는 이들이 많았다. X세대 역시 친구(25.0%)보다는 자녀(38.0%)로 생각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반려동물 사료와 간식 구매 채널 1위는 오픈마켓(각 41.7%, 40.5%)이 차지했다. 그 다음 순으로 사료는 동물병원(29.9%), 간식은 대형마트(29.6%) 응답률이 높았다. 

세대별로 보면, 밀레니얼 세대는 네이버쇼핑(사료 28.0%)이나 소셜커머스(간식 29.9%) 등 온라인 구매가 많은 반면, 베이비붐 세대는 동물병원(사료 34.5%), 대형마트(간식 40.2%) 등 오프라인 구매가 많았다.

장난감과 의류/잡화 구매 역시 오픈마켓(각 33.8%, 39.3%) 응답률이 가장 높았다. 장난감은 대형마트(27.8%)와 소셜커머스(22.5%), 의류/잡화는 대형마트(28.2%)와 네이버쇼핑(22.3%)에서도 자주 구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이 이용해본 반려동물 서비스는 세대 구분 없이 미용(63.0%)을 가장 많이 꼽았다. 전용 카페(42.0%)를 이용해본 이들도 상당수였다. 앞으로 이용해보고 싶은 서비스로는 장례(33.5%), 보험(33.0%), 교정/훈련(31.5%)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정란숙 롯데멤버스 데이터애널리틱스부문장은 “올해는 서울시 반려견 등록 지원, 전용 놀이터 설치 등 지자체 지원이 늘면서 반려인구 증가 및 관련 시장 성장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반려동물을 가족으로 여기는 반려인들이 많아진 만큼 유통업계에서도 고객의 마음을 읽는 상품 및 서비스에 대한 고민이 더욱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2019년 11월 한 달 간 전국 23~64세 남녀 6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4.0%포인트다. 롯데멤버스 리서치플랫폼 라임이 빅데이터와 스몰데이터를 연계 분석해 발간한 ‘2020 TREND PICK’에 수록됐다.

한편, 애견샵 창업 프랜차이즈 '러브펫코리아'의 멀티펫샵 '러브펫멀티펫샵' 최인영 대표수의사는 "최근 반려동물 애견을 가족처럼 여기는 이들에게 특수상권에 오픈한 다양한 용품매장이 주목받고 있다"라며 "러브펫멀티펫샵은 영등포 타임스퀘어 매장을 통해 검증됐다. 가족들이 함께하는 공간에서 애견샵용품을 함께할수 있다"고 강조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