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소식각 업체 브랜드별 최신 뉴스와 동향을 전달해 드립니다.

"무능한 정부가 수입, 신천지가 유통"… 이번엔 요가업체 '논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명 요가 프랜차이즈 업체의 한 지점이 회원들에게 보내는 공지문에서 코로나19 사태를 두고 “무능한 정부가 수입해오고 신천지가 유통했다”라고 표현해 구설수에 올랐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유명 요가 프랜차이즈 업체의 한 지점이 회원들에게 보내는 공지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두고 “무능한 정부가 수입해오고 신천지가 유통했다”라고 표현해 구설수에 올랐다. 

지난 22일 A업체 서울 종각점은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회원들에게 "'4월5일까지 사회적 거리 두기' 정부 지침에 따라 저희 지점은 23일부터 4월3일까지 2주간 추가 휴원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문제가 된 건 다음 내용이었다. 코로나19 사태를 두고 "무능한 정부가 수입해오고 신천지가 유통해 대한민국 모든 국민이 심각하게 피해를 보고 있다"고 말한 것이다. 

이를 본 몇명 회원들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해당 공지문이 부적절하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거세지자 A업체는 SNS를 통해 "해당 지점 공지 내용은 본사의 지침과는 전혀 관계가 없이 임의 작성임을 알려드린다"며 “본사는 해당 지점의 공지문 작성 내역과 배경을 파악 중이다. 향후 위법 또는 계약 위반 사실이 밝혀지는 경우 강력한 제재 조치를 강구 중에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A업체는 수도권에만 50여개 지점을 두고 있다.

앞서 하나투어의 한 대리점이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휴업 공지에서 '문재앙 코로나'로 표현해 파문을 일으켰다.
강소현 kang4201@mt.co.kr  |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