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쿠팡, 배송직원 안전 직접 챙긴다… "건강상담서비스 제공"

기사공유
쿠팡이 배송직원 안전조치를 강화한다. 사진은 배송업무를 진행 중인 쿠팡맨. /사진=뉴스1

쿠팡이 배송직원 안전조치를 강화한다. 최근 코로나19로 배송 물량이 늘며 신입 쿠팡맨이 업무 도중 사망하는 등 배송직원들의 안전이 위협받는 상황을 고려한 조치다. 

쿠팡은 20일 모든 쿠팡맨을 대상으로 원격 건강상담서비스를 제공하고 전문 의료 인력을 주기적으로 순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지난 1월부터 채용을 진행한 안전관리자를 상반기내 모든 캠프에 배치 완료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쿠팡맨이 코로나19 비상상황 기간 동안 자가격리 또는 확진 판정을 받는 경우 긴급 케어서비스가 제공된다. 

쿠팡은 쿠팡맨을 포함한 전 임직원과 직계가족을 대상으로 단체상해보험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업계에서 유일하게 배송인력을 직고용하고 주5일제 52시간제를 준수해왔는 게 쿠팡 측의 설명이다. 

한국교통연구원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지입제 기반 택배업계는 일평균 12.2시간, 월간 25.6일 일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입제는 기사 개개인이 운송회사에 등록된 화물차를 구입한 뒤 해당회사에서 주는 일감을 받아 배송하는 시스템이다. 

기존 화물운송업계는 지입제 기반이라 택배기사들이 장시간 격무에 안정된 수입을 보장하지 못하는 문제점이 지적돼 왔다. 반면 쿠팡맨은 지입제 택배기사에 비해 일평균 근시간이 2.9시간, 월평균 근무시간이 119시간 적다. 

특히 수습 쿠팡맨은 적응할 때까지 기존 쿠팡맨 업무량의 30~75%를 배정해 부담을 줄였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늘어난 물량은 쿠팡맨과 별도로 배송 아르바이트인 '쿠팡 플렉스'를 3배 증원해 처리해왔다. 

고명주 쿠팡 인사부문 대표는 “지입제 기반의 기존 화물운송 근로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안타깝고 슬픈 일이 발생했다”며 “안전을 위해 추가적인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안전 문제는 쿠팡 뿐 아니라 화물운송업계의 최우선 과제인만큼 업계와 전문가가 함께 참여해 논의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