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뉴스온라인 쇼핑몰의 최신 동향, 트랜드 제품등을 소개해 드립니다. 1인기업의 성공키워드가 될것입니다.

헬로마켓, 코로나19 이후 택배 예약 건수 급증…‘주의’ 기간 대비 510%↑

기사공유
코로나19가 중고거래 행태를 바꾸고 있다. 오프라인 직거래 대신 택배를 이용한 '비대면' 거래가 급증하고 있다.

최근 개인 간 거래 플랫폼 헬로마켓(대표 이후국)은 코로나19 위기경보 '경계' 기간(1월 27일~2월 23일) 헬로마켓 내 택배 예약 건수가 '주의' 기간(1월 20일~1월 26일) 대비 510% 증가했다고 밝혔다. 

위기경보 '심각' 기간(2월 24일~3월 11일) 택배 예약 건수는 '경계' 기간 대비 다시 10% 늘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급증한 택배 예약 건수가 꾸준히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는 것.

택배 예약 건수 급증은 '비대면' 거래 증가를 의미한다. 헬로마켓 사용자는 오프라인 직거래와 택배를 이용한 비대면 중고거래를 선택할 수 있다. 그동안은 사기 문제로 많은 이용자가 오프라인 직거래를 선호했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심각해지면서 대면 접촉 부담이 커지자 택배를 이용한 비대면 거래로 몰리고 있다.

/ 헬로마켓 제공

이런 변화는 헬로페이 사용자 증가로도 엿볼 수 있다. 헬로페이는 헬로마켓이 자체 개발한 안전결제 서비스로 사기 없는 100% 거래 안전을 보장한다. 구매자가 거래 수수료를 부담하고 문제없이 거래 물품을 받았음을 확인해야 판매자에게 거래대금이 지급된다. 

제품에 문제가 있으면 거래대금은 구매자에게 환불된다. 사기 위험이 없어 헬로페이 사용자 거의 대부분이 택배를 통한 비대면 거래를 이용하고 있다.

코로나19 경보단계 '경계' 기간 동안 헬로페이 거래량은 '주의' 기간 대비 24% 증가했다. '심각' 단계 기간에는 '경계' 기간 대비 26% 늘었다.

헬로마켓은 코로나19 사태 이전부터 안전한 비대면 거래에 집중해왔다. 코로나19 같은 전염병 외에도 낯선 사람과의 접촉을 꺼리는 사회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어 비대면 거래가 늘어날 거란 분석 때문이다. 

대표 서비스인 헬로페이는 사기 위험을 없앤 것 외에도 거래 과정에서 사용자끼리 주소와 전화번호, 계좌번호 등을 주고받지 않아도 돼 개인 정보 보호 차원에서도 안전 거래를 실현했다.

헬로마켓은 늘어나는 비대면 중고거래 이용자를 위해 GS24 편의점 택배비 1,200원 할인, 일주일에 두 번 매주 할인쿠폰 2만 장 발행, 신규 회원 감사쿠폰 3,000원 지급 등의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이후국 헬로마켓 대표는 "비대면 중고거래 증가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일시적인 현상이 아니라 앞으로 꾸준히 확산될 큰 흐름"이라며 "헬로마켓이 안전하고 편리한 거래 경험을 제공해 비대면 중고거래 대표 서비스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