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가칼럼전문가들이 이야기 하는 성공의 방법과 방향을 제시해 드립니다.

[맛집로드] ‘용리단길’에서 발견한 핫플레이스

다이어리알 추천 맛집 / 신용산역 한강로 골목

기사공유
효뜨/사진=장동규 기자
신용산역 1번 출구를 빠져나오면 용산 우체국 삼거리로 이어진다. 큰길에서 벗어나 한산해진 골목길을 따라가다 보면 높지 않은 주택 건물들 사이사이로 눈길을 끄는 트렌디한 외식 공간들이 하나 둘 들어서 있다. 이 골목길에 ‘용리단길’이라는 별칭이 일찌감치 붙었지만 사실 대단한 열기의 맛집 골목이라기보다는 원래 자리하던 작은 상업 시설이나 주택들이 어우러진 적당히 호젓한 거리다.

새로 생겨난 음식점들 역시 기존의 주택을 개조한 경우가 대부분이라 이질감이 없다. 특유의 정취가 묻어나는 이 골목길의 보물 같은 음식점들은 겉으론 무덤덤해 보이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정성과 애정이 그득한 맛을 간직하고 있다. 마치 우리네 아버지 같다.

◆효뜨

국내 외식시장에서 가벼운 밥집의 형태로 성행하던 베트남 음식점이 최근 다양한 스몰디시의 요리와 맛난 쌀국수를 와인과 함께 마리아주 하거나 크래프트 비어, 칵테일을 편안하게 곁들이는 비스트로 형태로 진화하며 전환기를 맞이하고 있다.

신용산역의 핫플레이스 ‘효뜨’는 베트남 요리와 다양한 주류를 마리아주할 수 있는 공간이다. 효뜨의 정식 상호는 ‘효뜨 포비아’인데 효뜨는 베트남어로 ‘효자’라는 의미이며 포비아는 베트남의 길거리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요리와 맥주를 파는 좌판을 일컫는 말이다. 가족과 부모님을 위하는 셰프의 마음이 단단히 중심을 잡고 있는 요리와 베트남 특유의 정서를 담은 콘셉트를 결합했다.

이곳의 남준영 오너 셰프는 호주에서 요리를 시작했다. 현지의 동남아식 요리와 레스토랑을 자주 접했던 것을 계기로 베트남, 태국 특유의 문화와 매력적인 맛의 이야기에 빠져들었다. 그렇게 베트남, 태국을 자주 여행하게 되면서 그곳의 음식들과 깊은 인연을 맺었다. 효뜨는 이러한 셰프의 경험이 녹아있는 공간이다.

이곳의 인테리어는 트렌디한 뉴트로풍 감성과 베트남 현지의 느낌이 묘하게 조화를 이룬다. 가게 앞 잔디밭에 마련된 색색의 야외 테이블과 레트로풍 입간판이 흥미를 유발하며 매장 내부에는 셰프가 직접 본가와 황학동 등에서 공수한 빈티지한 인테리어 소품들이 열대 지역을 상징하는 녹색 식물들과 어우러져 따뜻한 감정과 공간의 감각적인 요소를 동시에 느낄 수 있도록 했다.

메뉴 역시 가게의 외형과 결을 같이 한다. 메뉴 구성은 베트남식이지만 우리나라의 귀한 제철 식재료를 응용하고 활용하는 것에 많은 가치를 둔다. 이러한 의미를 잘 표현해 내고 있는 메뉴 중 하나가 속초의 제철 식재료를 활용한 매콤한 해산물 쌀국수인 ‘해녀 섭 쌀국수’다. 8시간 이상 푹 끓인 닭고기 베이스의 국물에 시원하고 칼칼한 맛을 더할 섭과 허브를 조합해 풍성한 맛을 낸다.

밥 메뉴를 찾는다면 ‘신용산 국밥’에 눈길이 갈 것이다. 베트남 중부 후에 지방의 국물을 모티브로 돈족과 소도가니를 장시간 우려낸 국물에 얼큰함을 더했다. ‘차오톰’은 술 한잔과 곁들이기 좋은 베트남 전통 요리로 새우와 돼지고기, 허브, 채소를 다져 레몬그라스를 꼬치 삼아 숯불에 구워낸 메뉴다. 함께 제공된 쌈 채소와 반호이에 싸먹으면 맛이 배가된다.

효뜨의 강점 중 하나는 잘 짜인 내추럴와인 리스트를 갖췄다는 점이다. 음식과의 마리아주를 고려해 엄선한 와인과 직접 작성한 자세한 테이스팅 노트를 함께 제공하니 취향에 따라 편안하게 선택할 수 있다. 현시점 국내 외식시장에 제시된 가장 트렌디한 베트남 식당에서 제철 식재료와 베트남 요리의 조화, 그리고 페어링의 즐거움을 만끽해 보자.

메뉴 해녀섭쌀국수 1만4000원, 차오톰 2만3000원 / 영업시간 (평일)11:30-22:00 (주말)11:30-21:00 (브레이크타임 있음) 

◆양인환대


양인환대
따뜻한 이들을 맞이해 맛있는 음식을 제공하고 아름다운 자리를 만들어 간다는 의미를 지닌 양고기 전문점. 한식의 곁들임 요소와 결합한 새로운 형식의 양고기구이를 선보인다. 모든 좌석이 바(Bar) 테이블로 되어있으며 요리사들이 바에 설치된 그릴에 즉석으로 고기를 구워 서비스한다. 신선하고 부드러운 ‘프랜치랙’과 숙성육인 ‘새앙갈비’가 대표 메뉴.

새앙갈비 2만4000원, 프랜치랙 2만9000원 / (매일) 17:00-23:00 

◆프라그로 다이너


프라그로 다이너
‘향기로운 간이식당’이라는 의미를 지닌 요리 중심 와인바 프라그로 다이너. 이곳의 시그니처라 할 수 있는 ‘찹스테이크 플래터’는 와인으로 마리네이드 해 구워 낸 부챗살 스테이크와 신선한 채소에 불 맛을 입혀 푸짐하게 낸다. 점심 메뉴로 인기인 ‘투고함박’은 인기에 힘입어 인근에 함박만을 판매하는 매장도 오픈했다.

찹스테이크 플래터 2만5000원, 시칠리아 어느 할머니의 라구 파스타 1만4000원 / (점심) 11:00-14:30 (저녁) 17:00-23:00 (일) 11:00-16:00

◆모나미카레

모나미카레
대구의 핫플레이스로 유명했던 카레 전문점 모나미 카레를 서울 한강로에서도 맛볼 수 있게 됐다. 소박한 내·외부는 일본의 한가로운 골목길 작은 카레 가게를 연상시킨다. 매장의 이름을 건 대표 메뉴 ‘모나미 카레’는 돼지고기와 양송이를 넣은 기본 카레 스타일에 달걀 프라이를 얹어 내며 매콤한 맛이 특징.

모나미카레 9500원, 반반카레 9500원 / (점심)11:00-15:00 (저녁)17:30-21:00 (토)11:30-15:30 (매주 일, 마지막 토요일 휴무) 

☞ 본 기사는 <머니S> 제636호(2020년 3월17~23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