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차단하고, 항균하고, 살균하고… 바이러스 꼼짝 마! 주방 항균∙살균용품 인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코로나 19 이슈로 항균 및 살균 기능이 뛰어난 주방 위생용품이 주목받고 있다. 마스크, 손소독제 등 개인 위생용품을 넘어서 세탁용품, 주방용품, 청소용품 등 일상 전반에 걸친 생활용품에까지 니즈가 확대된 것. 특히 주방용품은 음식에 직접 닿아 가족의 건강과 직결되는 만큼 주부들의 관심이 매우 높다. 

주방용품 업계 관계자는 "코로나 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개인 위생은 물론이고 가족 위생까지 꼼꼼히 챙기려는 소비자들이 빠르게 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업계는 기존 제품보다 항균∙살균 기능이 돋보이는 위생장갑과 주방 세제, 항균 수세미 등을 속속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건강 지키기에 나서고 있다.

닥터씨유는 코로나,메르스등의 수퍼박테리아에 항균력99.9%의 항균동을 첨가해서 접착식 항균동필름을 개발해 판매에 나섰다고 밝혔다.

향균동필림은 국제인증,국내특허,시험성적을 마친 제품으로 바이러스의 교차감염을 미연에 방지할수 있다. 접착식 항균동필름은 엘레베이터 스위치,문손잡이,터치스크린등 손이닿는 모든곳에 적용이 가능하다.

공공기관,국내5성급호텔, 병원,대기업 사옥처럼 사람들이 많은 공공장소에 설치되고 있다.

닥터씨유의 유승철대표는 "이제 신종바이러스의 전염을 막기 위해 항균동필름같은 바이러스가 교차감염 예방제품들이 속속 개발될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손은 바이러스와 세균의 주요 전파 경로가 되는 만큼 깨끗하게 자주 씻는 것이 가장 중요하지만, 여기에 바이러스 접촉을 막는 위생장갑까지 사용하는 것이 안전하다. 집에서 요리할 때나 배달 음식을 주고 받을 때 비닐장갑을 활용하는 케이스가 늘어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최근에는 일회용 장갑으로 비닐장갑뿐만 아니라 니트릴 장갑이 인기를 끌고 있다. 합성고무 소재로 제작되는 니트릴 장갑은 튼튼하고 우수한 활동성으로 주로 주방용, 의료용, 화학연구용으로 사용된다. 생활용품 전문기업 크린랲의 '셰프 장갑'은 식약처의 유해물질기준 인증을 통과해 식품용 안전마크를 획득한 니트릴 장갑이다. 

손에 딱 맞는 밀착감으로 음식 조리를 할 때 벗겨지지 않아 편리하고, 식자재를 다룰 때 각종 세균으로부터의 오염을 예방한다. 또한 일반 천연 라텍스 장갑을 사용할 때 단백질 알러지 반응이 있는 사람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바이러스와 세균의 증식을 막는 항균 제품도 주방 위생용품으로 새롭게 떠오르고 있다. 항균 제품이란 바이러스나 세균 등 미생물의 번식이 억제되거나 미생물이 생성되지 않는 제품을 의미한다. 특히 습기에 쉽게 노출되는 주방용품의 특성상 항균 기능이 있는 제품이어야 위생적인 관리가 가능하다.

크린랲은 항균 기능이 탁월한 일회용 항균 수세미를 내놓았다. 이 제품은 99.9%의 항균력으로 폐렴간균과 황색포도상구균, 대장균 등의 번식을 억제하며, 2~3번 사용한 후 교체하면 돼 기존 수세미보다 더욱 위생적이다. 또한 초극세사 섬유로 이루어져 구석구석 잘 닦이는 것도 큰 장점이다. 상품 하나에 20매의 일회용 수세미가 들어있어 1개월 이상 넉넉하게 사용할 수 있다.

코멕스산업도 항균 기능이 뛰어난 도마를 선보였다. ‘소나무 숲에서 온 도마’는 천연 소나무에서 추출한 우드페이퍼 48장을 압축해 만든 자연 친화적인 제품으로 항균성이 뛰어나다. 내열 온도도 175도로 높아 식기세척기 사용 및 열탕 소독이 가능하다. ‘인덱스 도마’는 3개의 도마와 1개의 받침대로 구성해 식재료에 마다 나눠 사용하면 된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