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이슈·트랜드비자트랜드와 최근업계이슈를 심층분석 소개합니다.

"코로나19 공포에 외식 안한다"… 외식업 고객수 1/3 '뚝'

기사공유
지난달 30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몰의 식당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한산한 모습. /사진=뉴시스DB

코로나19 확산으로 외식업이 직격탄을 맞았다. 외식업소를 찾는 고객들의 발길은 코로나19 발생 전에 비해 1/3이 뚝 끊겼다.

한국외식업중앙회 산하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은 28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공동으로 진행한 ‘외식업계 코로나19 영향 모니터링 3차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발생한 지난 19일 전후로 외식업 고객수가 32.7%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조사는 한국외식업중앙회 회원업소 600곳을 대상으로 지난 18일~21일 총 4일간에 걸쳐 방문 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됐다. 

평균 고객 감소율을 지역별로 살펴보면 ‘강원도’가 47.5%로 가장 높은 감소율을 보였으며 이어 ‘제주도(40.6%)’, ‘서울시(38.1%)’ 순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한식’이 36.5%로 가장 높은 감소율을 보였으며 ‘일식·서양식(36.3%), ’중식(30.9%) 순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로 고객 수 감소를 경험한 업소들을 대상으로 가장 절실히 요구되는 정부의 지원 대책을 묻는 질문에는 ‘현물지원(44.4%)’, ‘자금지원(43.6%)’, ‘금융지원(42.1%)’순으로 응답했다. 

한국외식산업연구원은 "코로나19 사태 발생 및 장기화에 따라 외식업계의 고객 수 감소가 지속 악화되고 있다"며 "정부는 일선 외식업체를 위한 실효성 있고 구체적인 지원방안을 조속히 마련해 시행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 0 %
목록